• 최종편집 2024-05-28(화)
 

77.jpg

 

[동포투데이] AP통신이 28일(현지시간) 선거 관리관인 셴나 벨로우스 메인주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헌법의 반란죄 조항에 따라 2024년 대선에서 당내 경선에 출마할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벨로우스는 2021년 1월 6일 국회의사당 폭동 당시 트럼프의 행동이 공직자에 관한 미국 헌법의 반란 조항을 위반했기 때문에 더 이상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벨로우스는 초당파적인 전직 의원 그룹을 포함한 많은 주 주민들이 트럼프의 출마 자격에 의문을 제기한 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그러자 트럼프 캠프는 이 결정을 맹비난했다. 캠프 대변인은 성명에서 "우리는 미국 유권자의 선거권을 훔치고 박탈하려는 시도를 목격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메인주는 선거인 표가 4장에 불과하지만 선거인 표를 쪼갠 두개 주 중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메인주에서 한 표를 얻은 바 있어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될 경우 메인주 표를 잃는 것이 근소한 차이로 예상되는 대선 레이스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앞서 보도에 바와 같이, 미국 수정헌법 제14조 3항을 근거로 트럼프의 2024년 대통령 선거 출마 자격에 대한 이의 제기가 미국 내 여러 주에서 제기되었으며, 대부분의 주에서 기각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12월 19일, 콜로라도주 대법원은 트럼프가 내년 대선 당내 경선에 출마할 자격이 없다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기소인 측을 지지한 첫 번째 주가 되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메인주, 트럼프 대선 경선 자격 박탈...콜로라도에 이어 2번째 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