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스크린샷 2024-01-15 211031.png

 

[동포투데이] 11일(현지 시간) 미 국방부 감찰관실은 미군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10억 달러 이상의 무기와 장비를 분실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최종 용도에 대한 검증을 받아야 하는 우크라이나 지원 무기 및 장비의 약 59%가 점검에 실패했다고 보고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이 무기에는 대전차 미사일 FGM-148 재블린, 지대공 미사일 FIM-92 스팅어 및 자살 공격 드론 스위치블레이드 등이 포함된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런 종류의 무기는 민감한 기술을 포함하고 있고 크기가 작아 밀수 대상이 되기 쉽다.


보고서는 우크라이나에 지원된 무기와 장비의 행방을 추적할 수 없는 원인을 조사관 부족, 우크라이나 내 조사관 활동 제한 등의 요인으로 돌렸다. 보고서는 관련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모든 무기와 장비의 목록을 작성하는 것이 '불가능한' 작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감찰관실은 이 보고서가 우크라이나 지원 무기 및 장비의 유출 여부를 조사하는 것을 포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팻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11일 "미국이 지원한 첨단 무기가 우크라이나 밖으로 '불법 유출'됐다는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고서에 따르면 감관실은 우크라이나에 사람들을 파견하는 한편 미국 측이 지원하는 무기 장비가 부적절하게 사용됐는지에 대한 형사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2022년 2월 우크라이나 위기가 전면적으로 고조된 후 미 의회는 1,100억 달러 이상의 대(對)우크라이나 지원을 연속적으로 승인했다. 그러나 공화당은 2023년 1월 하원을 장악한 후 아직까지 새로운 대우크라이나 지원을 승인하지 않고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11일 "우크라이나 지원 자금이 바닥났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에 약 610억 달러의 대(對)우크라이나 지원 승인을 요청했고, 공화당은 대우크라이나 지원을 민주당과의 협상 카드로 활용하며 미국 이민정책의 긴축 등을 요구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공화당은 또 우크라이나 측이 원조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을지와 러시아와의 전쟁 승리 전망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AP통신은 국방부의 감찰관실의 보고서는 바이든 행정부가 우크라이나 지원을 엄격히 감독하고 있다고 주장해 온 것과 모순되며 백악관이 의회에 더 많은 지원을 요청하기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10억 달러 무기 행방불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