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23.png

 

[동포투데이] 최근 복수의 외신은 대만해협 지역에서 인민해방군이 군사 훈련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부 분석가들은 이러한 훈련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 분쟁의 예고편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인민해방군은 해상에서 대규모 훈련은 물론 전투기와 폭격기를 공중에 배치해 어떠한 돌발 상황에도 대처할 준비가 돼 있음을 보여줬고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에 최대 50만 명의 병력을 투입해 대만을 공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인민해방군의 상륙 훈련은 신속한 배치 및 착륙 작전 능력을 입증했다. 훈련에 사용된 다양한 상륙함과 상륙장갑차량은 해상 지역에서 인민해방군의 수송 능력을 보여주었다. 이번 훈련은 장비와 전술을 시험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필요할 경우 단호한 조치를 취하려는 인민해방군의 의지를 대외에 과시하는 것이기도 하다. 


22.png

 

현재 대만해협의 상황은 비교적 안정적이지만, 이 지역의 정치, 군사적 역학관계에는 여전히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는 점을 무시할 수 없다. 외신의 보도와 분석에는 어느 정도 과장과 추측이 포함된 경우가 많으며, 실제 상황은 일부 보도만큼 긴박하지 않을 수도 있다. 중국 정부는 늘 양안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하는 동시에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권리를 주장해 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신 “인민해방군 이르면 내년 대만 공격할 수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