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eee.png

 

[동포투데이] 두 번째 대통령 임기를 노리고 2024년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 지명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도널드 트럼프가 러시아로 하여금 보호비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되는 나토 동맹국을 공격하도록 격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1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콘웨이에서 열린 선거 집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주는 2월 24일 공화당 경선을 치른다. 


이 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존재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냈다. 미국은 필요할 때 NATO 회원국을 보호할 것을 약속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는 한 나토 회의에서 한 국가 원수에게 그의 지도 아래 미국은 보호비 미납 국가를 보호하지 않을 것이며 그들(러시아)이 원하는 것을 하도록 격려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일부에서는 이 대화가 실제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의구심에도 불구하고 트럼프의 발언은 미국의 많은 정치 분석가들에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데이비드 코헨 MSNBC 애널리스트는 SNS X에 "트럼프가 러시아가 우리의 나토 동맹국을 공격하도록 독려하는 것처럼 들린다"라고 적었다.

 

보수적인 정치평론가 알리사 파라 그리핀은 트럼프의 발언이 러시아 지도자 블라디미르 푸틴에게는 “듣기 좋은 음악과 같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보호비 미납하면 러시아에 공격당하라” 동맹국 협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