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133396957_14023862532651n.jpg

[동포투데이 연예] 신화넷에 따르면 지난 9일 개막된 제20기 상하이(上海) TV패스티벌에서 왕리핑(王麗萍) 중국 드라마 작가사업위원회 상무 부회장, 국가 1급 작가가“중한 양국 최고 드라마 작가가 참여한 드라마 창작 프로젝트가 현재 협상중에 있으며 2015년에 정식 가동될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초기의 “가을동화”, “대장금”부터 지금의 “상속자들”, “별에서 온 그대”에 이르는 몇세대 “한류” 스타일이 중국의 현실주의 테마 가정극, 청춘 드라마 창작과 융합될 희망이 있음을 보여주며 참신한 드라마 작품이 탄생될 것으로 주목되고 있다.
 
올해 상하이 TV 패스티벌에서 한국 인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백목련” 해외 드라마 은상을 받아안았다. 이 드라마는 9일부터 상하이에서 집중 방영되고 있으며 동일 기간 한국문화진흥기구에서 TV패스티벌 국제 영화시장에 전문 부스를 설치했다.
 
왕리핑은 “최근 몇년간 중한 영화 작가들은 주기적으로 교류해 왔고 한국의 드라마산업 리더들이 중국 작가들에게 많은 바른 에너지를 전달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좀 이른 시간, 왕리핑은 “별그대”의 박지은 작가를 만나 교류할 기회가 있었다. 왕리핑은 한국 드라마 작가들과의 교류에서 중국 드라마 창작이 따라배워야 할 점 몇가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즉 젊은 작가들의 구속없이 자유로운 상상력을 어떻게 육성, 격발하고 현실주의 테마의 작품을 창작함에 있어서 “도”를 잘 컨트롤 해 스크린이 시끄럽고 “오그라듬 주의보”가 발령되는 무대로 전락하지 않게 하는 것들이 그러하다.
 
왕리핑은 “박지은 작가와 같은 베테랑 작가한테서 극히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프로정신을 보았다. 작각의 성품과 ‘마지노선(底線)’은 업계 종사자의 ‘근본’이다. 중국이든 한국이든 이 점에서는 서로 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 “별에서 온 그대”와 중국 “며느리”의 격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