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선족 가족사는 고난사 분투사 혁명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선족 가족사는 고난사 분투사 혁명사”

계영자 《원색의 기억》 작품 출판기념 및 조선족역사와 문화학술세미나 대련서
기사입력 2018.08.19 11: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대련민족대학, 동북소수민족연구원 등 단위에서 주최한 ‘계영자 《원색의 기억-동북에서의 한 조선족 가족 이야기》(아래 《원색의 기억》으로 략칭) 작품 출판기념 및 조선족력사와 문화학술 세미나’가 12일, 대련민족호텔에서 열렸다고 연변일보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원색의 기억》은 전 대련시조선족학교 교장 계영자가 수필집 《추억이 깊은 곳에 파란꽃》(중한문, 2008년)에 이어 중문으로 펴낸 장편수기로서 ‘나의 가족’, ‘남편네 가족’, ‘나의 교육사업 성장사’ 등 세개 부분으로 구성, 주요하게 계씨, 리씨 가족의 5대에 걸친 이야기를 통해 장장 100년의 조선족의 역사를 재현하고 있다.

캡처.PNG▲ 계영자 《원색의 기억》 작품 출판기념 및 조선족역사와 문화학술세미나 현장. 사진/요녕신문
 
행사에서 먼저 대련민족대학당위 부서기 류예와 대련시민족종교위원회 주임 설군이 각기 축사를 했다. 이어 작품의 책임편집을 맡은 민족출판사 고종광이 작품의 편집과정을 소개, 그는 《원색의 기억》은 계영자 가족의 ‘기억’일 뿐만 아니라 200만 조선족의 공동의 ‘기억’이라고 밝혔다.

작품의 서문을 쓴 전 연변대학 교장 김병민은 축사에서 “현시대 시장경제의 충격으로 조선족 경제 문화의 발전에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 시점에서 백년 력사의 경험과 교훈을 총화하고 새시대 조선족문화 발전에 대한 연구를 심도있게 하는 것은 시급한 과제”라며 “작품은 문화적 시각으로 조선족 가족 생활사를 그린 훌륭한 작품이며 조선족 생활중의 심리, 윤리, 도덕, 감정을 재현함으로써 조선족 문화연구와 가족사연구의 중요한 역사문헌으로 될 것이다.”고 했다.

전 대련민족대학 교장 김도는 “조선족의 가족사는 고난사, 분투사이며 혁명사이다.”고 하면서 한문과 우리 글로 된 친필 서예작품을 써 작품 출판을 축하했다.

계영자는 작품을 쓰게 된 동기를 이렇게 밝혔다. 대학교 시절부터 가족사를 쓰려는 구상을 가졌다면서 특히 11번의 빈번한 이사가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했다. 그는 “가족사는 미래와 후대에게 남기는 것으로 가족의 문화기억이 소실되지 않게 하고 싶었다.”며 “중국의 타민족들에게 우리 민족 역사를 널리 알리는 것도 중문 창작의 목적이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