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1회 中 국제수입박람회, 韓 기업 300개 수입박람회 참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1회 中 국제수입박람회, 韓 기업 300개 수입박람회 참가

기사입력 2018.11.09 21: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e83110d7-ce57-4c50-9517-7133de545651.jpg
 
[동포투데이]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 300개에 육박하는 한국 기업이 참가했다. 한국 서울시는 8일 중국기업과 6억 달러에 이르는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후 대규모 계약 건이 속출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입박람회에서 중국 관련 기업과 의류 및 액세서리, 생활용품 종목의 구매계약을 체결했다며 중국측은 앞으로 5년 안에 서울시에 6억 달러의 제품을 발주할 것이고 쌍방은 제품 규격과 운송 방식 등 세부 사항에 대해 향후 추가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문계약 협력 말고도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자 중국을 찾는 한국기업도 있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한국 정부기관 주도 하에 190개에 육박하는 기업이 이번 수입박람회에 참가했고 일부 기업은 자체적으로 참가 신청을 했으며 총 300개에 가까운 한국기업이 이번 박람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에는 LG그룹, SK 하이닉스 등 대기업도 있고 중소기업도 있으며 전시면적 3100m2가 넘는 10개관 분포되었다.

한국 아모레퍼시픽의 안세홍 사장은 “중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활력있는 화장품 시장이자 우리 회사의 가장 큰 해외판매시장으로 중국에 더많은 제품을 판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차 제품기획과 전략 책임자인 Thomas Schemera는 중국 자동차시장의 잠재력은 매우 큰데 특히 신에너지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앞으로 수소연료 배터리기술을 다른 차종에 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한국 최대 무역파트너이다. 중국상무부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중한양국 무역규모는 동기대비 10.9% 증가한 2802억6천만 달러에 달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