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북경한국국제학교 졸업식, 웅장한 발자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북경한국국제학교 졸업식, 웅장한 발자취

내실있는 교육과정 운영 그리고 우수한 진학 실적
기사입력 2019.01.04 19: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sd.JPG▲ 졸업을 자축하며 사각모 던지는 졸업생들.

[동포투데이] 북경한국국제학교(교장 조선진)는 지난 1일 2018학년도 북경한국국제학교 졸업식을 본교 강당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졸업식에서는 6학년 65명, 9학년 83명, 12학년 103명 등 총 251명이 영예로운 학사모를 썼으며, 주중대한민국대사(대사 노영민)가 직접 참석해 12학년 우수 졸업생에게 표창장을 수여하였다. 이 자리에서 노영민 대사는 우리나라의 매우 중요한 민족사적 시점에서 졸업생들이 한중간 미래 동반자 관계를 짊어지고 갈 최고의 인재로 성장하는 꿈을 꾸고 도전하라고 격려하며 축하하였다.

또한 19만 위안 상당의 PC 35대를 기증한 북경 POSCO 정창화 이사장을 비롯해 우리은행, 하나은행, 학부모회, 중소기업협회 등 베이징 각계각층에서 상장과 장학금으로 졸업생들에게 힘을 더해 주었다.

이번 12학년(고등학교 16회 졸업)의 우수한 진학 실적으로 졸업식은 더욱 큰 주목을 받았다. 서울대 7명을 비롯하여 연세대 18명, 고려대 25명, 성균관대 41명 등이 합격했으며, 지필 및 면접 전형의 대학들에서도 많은 합격자가 나와 재외한국학교를 선도하는 북경한국국제학교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서울대 7명은 개교 이래 최다 합격의 결과이며 수시전형에서도 최초로 카이스트 합격생을 배출하였다.

“이는 다양하고 풍성한 교육과정 운영을 위한 선생님들의 땀이다. 학생들에 대한 열정과 집념으로 내실있는 교육활동이 되도록 밤늦게까지 교실과 배움터에 불을 밝히며 지도해 주신 선생님들의 마음이 배어 있어서 더욱 감회가 깊다.”는 김현제 교감의 말이 큰 울림이 되었다.

조선진 교장은 졸업식 축사에서 북경한국국제학교가 전 세계 33개 재외한국학교를 선도하는 학교인 만큼 해외에 거주하는 동포 자녀들이 민족 정체성을 갖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으며, 아울러 학교발전을 위해 학생, 학부모, 지역사회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기도 하였다.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나서야 한다’는 말처럼 졸업생들은 지역사회의 모든 한국인들의 관심과 사랑을 먹고 성장한 아이들이며, 이런 고마움을 잊지 말 것도 당부하였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