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동포투데이=사회]부천소사경찰서는 중국에서 경찰관과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국내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알아낸 금융정보를 토대로 미리 준비해 놓은 대포통장으로 피해금액을 송금하면 즉시 인출하는 수법으로 지난 6월부터 약 5개월간 10억원 상당을 편취한 보이스피싱사범 김 某(29세, 남, 조선족)씨 등 3명을 검거, 지난 30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피의자 김 某씨 등은, 중국 청도에 위치한 중국총책 A씨의 지시를 받고 활동하는 중국국적 조선족(사촌간)으로 2013년 6월부터 최근까지 중국총책이 중국에서 경찰관이나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국내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알아낸 금융정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계좌에서 미리 준비해 놓은 대포통장으로 피해금액을 송금했다고 연락하면금융기관 현금인출기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바로 피해금액을 인출하여 자신들의 수고비 6%를 제한 금액을 중국 은행계좌로 송금시켜 주는 방식으로 약 5개월 동안 10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 지역에서 피해금액을 인출한 뒤, 다른 지역으로 옮겨 다니며 인출 당시 사용한 체크카드를 모두 버리고 인출한 금액은 바로 그 날 오후에 중국으로 송금했다.

경찰은 대포통장이 특정지역에서 대량 유통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해당지역에서 2달간에 걸친 끈질긴 잠복수사 끝에 피의자들의 은신처를 급습해 보관중이던 체크카드 22개, 대포통장 22개, 전화기 6대, 지갑 8개 등을 압수하고 피의자들을 검거했다. 

경찰서 관계자는  이들이 약 5개월간에 걸쳐 200여명을 상대로 약 10억원 가량을 인출, 중국으로 송금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추가 피해자를 확인하는 한편, 중국 청도에 있는 총책 A씨의 신원을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포투데이 기자 화영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억대 보이스피싱 조선족 일당 검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