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유학생 브로커 주의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유학생 브로커 주의보

기사입력 2011.12.18 10: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中 유학생 브로커 주의보


(상하이=연합뉴스) 김대호 특파원 = 중국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중국 유학을 알선해주는 브로커가 한국 학생들의 학비를 떼어먹는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上海) 소재 간췐(甘泉)외국어 중학교에 자녀들을 유학보낸 정모씨 등 한국인 학부형 11명은 최근 경기도 시흥경찰서에 이모씨를 학비 등 8천142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고소했다.

정씨 등은 지난해 이씨의 소개로 11명의 자녀를 입학시킨 후 학비와 기숙사비, 식비, 잡비 등 8천여만원을 이씨의 한국 농협과 중국 공상은행 계좌로 입금했다.

그러나 이씨가 이들 비용을 개인적으로 편취한 후 종적을 감춰 간췐외국어중이 한국부를 폐지하고 학생들은 더 이상 학교를 다니지 못하게 됐다.

이씨는 전세계 금융위기 후 중국의 위상이 높아지고 중국어를 배우기 위한 한국인 중·고생들의 중국 조기 유학이 늘어나는 점을 이용, 간췐외국어중과 협의해 한국부를 설립한 후 한국 학생들을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췌외국어중은 한국의 중·고등 학제를 모두 포함한 학교로 중국어 학습을 희망하는 일본 등 외국인을 위해 국제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외 명문대 진학률이 높은 명문고다.

교민 관계자는 "한국인들은 중국어 조기 교육에 대한 열기가 뜨겁지만 중국 사정과 중국어에 서툴러 브로커에 의존할 수 밖에 점이 사고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daeho@yna.co.kr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