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5 (2).pn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호남 출신 95년생 건축회사 노동자 추빈은 호남대표단의 최연소 전국인대 대표이다. 

 

추빈은 가난한 집 형편 때문에 중학교를 중퇴하고 15살부터 아버지를 따라 건축 현장을 전전하면서 생계를 이어갔다.


추빈은 건축현장에서 하루 종일 모래를 섞고 벽돌을 나르는 보조일이 성이 차지 않아 기술을 몰래 익히기 시작했다. 대대로 건축일에 몸담았던 집안 출신답게 16세부터 추빈은 아버지의 손에서 벽돌 칼을 물려받아 공사현장에서 본격적인 벽 쌓기 작업에 뛰여들었다.


그때로부터 추빈은 기술수준을 높이기 위해 선후하여 중국건축 제5공정국, 장사건축공정학교에서 전문적이고 계통적인 집중 훈련을 받아 기술력을 다졌다. 그리하여 동료들이 하루 종일 걸려야 쌓을 수 있는 벽을 반나절이면 쌓을 수 있는 실력을 갖게 되였다.


2015년, 추빈은 브라질에서 26개 나라가 참전한 제43회 세계기능대회 벽 쌓기 항목에서 최우수상을 따냈다. 이는 관련 항목에서 중국이 따낸 첫 메달이다. 


그 후 출중한 기술력을 과시한 추빈은 중국건축 제5공정국에 파격적으로 채용되어 프로젝트 품질관리원으로 근무했고 22살 나던 해 전국인대 대표로 당선되었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全人代)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입법기구이며 국가 최고 권력 기관이다.

 

행정기관인 국무원과 사법기관인 법원은 전인대에 대하여 책임을 지도록 되어 있어 삼권분립제의 국회와는 차이가 있으며 단원제(單院制) 국회에 상당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건축회사 농민공 출신 전국인대 대표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