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3(토)
 


94cad1c8a786c917b35c8f80979bd9c83ac7575e.jpe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9일, ‘인민일보’ 자매지 ‘해협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한 임신부가 지난 3월 코로나19에 감염되었었고 11월 초에 남자애를 출산, 결과 이 산생 남자애는 코로나 19에 감염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항체를 갖고 태어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싱가포르에서는 드물게 임신기에 코로나19에 감염된 여성으로 이미 안전하게 출산한 상태이다.


보도에 따르면 그 여성의 이름은 정사이린(曾赛琳)으로 31세이다. 지난 3월 임신 10주인 그녀는 유럽여행에서 귀국했으며 당시 그녀와 함께 노모와 딸 모두가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 그리고 정 씨의 노모는 하마터면 생명을 잃을 뻔 했으며 그들 모녀는 경한 증상을 보이다가 입원 2주 뒤 완치 퇴원하였다.


지난 11월 7일, 정 씨는 두 번째 아이를 출산, 체중은 3.5킬로그램이었고 남자애였다. 다행스러운 것은 신생아는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항체를 갖고 있었다.

 

정 씨는 “참으로 뜻밖이었다. 소아과 의사는 저의 코로나19 항체가 소실된 대신 아들애한테 항체가 생겼다고 했다. 아마 제가 임신 시 항체를 애한테 준 모양이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56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싱가포르 한 신생아 코로나 19 항체 갖고 있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