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baidu_com_20131215_104028.jpg

MBC 월화 드마라 “기황후”가 10월 28일 첫방송을 시작했다.

일찍 “기황후” 제작진이 중국 저쟝성 헝덴에 와 배경을 촬영하는 뉴스가 이미 수많은 중국 시청자들의 주목과 흥취를 일으켰다. 첫방송 저녁 중국의 시청자들은 첫화면은 헝덴 영화 및 드라마시티(横店影视城)의 명청 궁전풍경구(明清宫苑景区)인 것을 발견했다.

그 다음 계속하여 “청명상하도(清明上河图)” 풍경구의 판러우(樊楼)등 빌딩도 개장 화면으로 등장했으며 극내용도 허지원이 연기한 기황후가 중국 황제를 따라들어가면서 서막이 시작됐다.

보도에 따르면 “기황후” 제작진은 헝덴 영화 드라마 시티에서 10여일간 밀집한 촬영을 진행했는데 주로 명청궁전과 청명상하도 등 두개 풍경구에 집중됐다.

외국 드라마에서 중국의 외경을 처음 보는 것이 아니지만 한국의 MBC 월화극 “기황후” 첫 방송저녁 수많은 중국 시청자들이 첫시작 파노라마에 출현한 화면이 헝덴의 명청궁전의 거대한 궁전들임을 보고 감탄했다. 이것이 중국 사극들에서 매우 익숙하게 알려진 헝덴이 아닌가?

바로 그러했다. 이곳이 바로 헝덴이었다. 10월 10일부터 “기황후”제작진이 중국 남북을 다니며 특히 헝덴에서 10여일 촬영하고 한국에 귀국한 후 “불의 여신”극을 잇는 작품으로 방송을 시작했다.

이처럼 거대한 사극을 중국 헝덴에서 배경을 선택한데 대해 수많은 중국의 시청자들이 들끓었다. 그것은 이전의 한국의 사극들은 비록 중국 황실에 관련되는 내용이 적지 않았지만 대체로 모두 한국에서 배경을 취득했기 때문이다.

드라마 첫시작 파노라마식 화면은 헝덴의 명청궁전을 재현했으며 문자로 이 곳이 원조대도(元朝大都)라고 강조했다. 그 외 첫집 6분동안의 극은 거의 모두가 헝덴특색의 건축물앞에서 완성됐다. 그 중에는 지창욱과 주진모가 대화를 나눈 판러우(樊楼), 하지원과 지창욱의 결혼을 한 태극전등이 포함됐다.

6분간 극이 지난후 결혼현장으로부터 기황후의 추억편으로 넘어가며 중국외경도 소실된다. 그러다 후기 극중 헝덴외경이 다시 출현하게 된다.

하지원의 결혼, 황후극 외 궁녀극도 헝덴에서 제작됐다. 헝덴에서 촬영한 궁궐극에 따라 호위대와 궁년들이 물론 대량 등장하게 된다. “기황후”의 또 다른 중국 원소는 극중 대량의 중국 엑스트라 배우들이다.

천원위(陈稳宇) 등 헝덴 배우 공회등록 배우에 따르면 “기황후”가 헝덴에서 촬영할때 채용한 군중배우들은 모두가 당지주민들이다. 그들은 자기들이 순 한극에 출현하게 된데 대해 매우 격동돼 한다.

“한국에서 온 제작진의 자질이 매우 우수하다. 그들은 우리를 보고 말을 건네며 예절이 밝다. 그들 다수는 중국어를 할줄 모르지만 “세세(谢谢)”와 “마판러(麻烦了)”등 말은 수시로 한다.”고 천원위의 곁에 선 다른 한 군중 배우가 말했다. “매번 촬영결속후 감독과 제작진 전체 직원들이 우리를 보고 허리를 굽히며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MBC 월화 드마라 '기황후', 중국 헝덴(横店)을 배경으로 촬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