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777.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미 노동부 최근 발표에 따르면 지난 10월 미국의 소비자가격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6.2% 상승해 5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5% 넘게 올랐다. 식품과 에너지 가격 상승은 CPI를 끌어올리는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미국의 소비자가격지수는 1990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올해 37세인 미국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로버트 모란은 최근 우유 대신 락토페롤이 들어있지 않아 쉽게 상하지 않는 고양이 밥 대신 대포장을 사는 게 낫기에 각종 모바일 앱을 내려 받아 쿠폰 ‘양털 뽑기’를 자주 받는다. 그는 주변 친구들이 집이 있든 없든 그리고 번듯한 직장이 있든 말든 지금 모든 사람들이 비용을 절약할 방법을 생각하고 있는 것 같으며 이렇게 하는 것은 모두 물가 상승에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현재 미국의 물가 상승에서 가장 직관적인 느낌은 식품가격의 인상이다. 버지니아주 알링턴에서 거주하는 학교 직원 앤서니가 슈퍼마켓 체인에서 물건을 사고 있었다. 당시 그는 쇼핑 습관을 고쳐 할인 상품을 더 많이 샀음에도 매주 마트에서 5~10%씩 돈을 더 쓴다고 했으며 이 중 육류 가격이 1년 전보다 최소 20% 이상 올라 일가족이 육식을 줄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메릴랜드주 베세스타에서 중국음식점 경영하는 주인 겸 요리사인 장펑량(张鹏亮)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체 식재료 가격이 40~60% 정도 올랐다면서 이중 40%는 양심가로 가격이 두 배로 오른 곳도 있으며 예하면 소 안심 고기는 1파운드에 14달러 내지 15달러에서 26달러 내지 27달러로 올랐고 마늘 한 상자에 60여 달러, 한 시기엔 120달러 이상 올랐다고 말했다. 그리고 예전에는 식재료 원가가 매출의 20~22% 정도였지만 지금은 매출의 30~33%를 차지한다고 덧붙였다.


식자재와 인건비 상승은 외식업계에 큰 도전장을 던졌고 이미 주변에선 폐업한 식당들도 속출했다.


11월엔 추수감사절, 12월엔 크리스마스… 새해까지 미국의 연말 명절 시즌은 원래 최고의 쇼핑 시즌이다. 하지만 대다수 국민은 ‘가격 인상'과 거기에 임금인하와 실업까지 겹치면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


마케팅 일을 하는 콜렛 브루더는 그녀가 일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가족이 많아졌고 또 연휴가 다가와 가족들에게 명절 선물을 챙겨야 할 판에 물가까지 올라  몹시 부담스러워했다.


그는 “모든 사람들이 이번 ‘명절 시즌’에 인내적으로 많은 돈을 쓰지 않을 것 같다. 돈을 적게 벌면 매일 파티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하면서 사실 작년에 많은 미국인들이 예년보다 훨씬 힘든 ‘명절 시즌’을 겪었다고 밝혔다


콜린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과 옐런 미 재무장관은 미국 경제가 직면한 가격상승 압력이 코로나19 사태와 연관돼 있다면서 일시적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밝혔다. 그러나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이며 현 하버드대학 교수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가격 상승에 대한 바이든 정부의 예측이 늦어지면서 ‘일시적’이라는 인플레가 그렇게 ‘일시적’은 아닐 것 같다”고 밝혔다.


그리고 적지 않은 경제학자들은 공급 고리의 한계, 노동력 부족 상황이 계속 존재하기에 기업의 생산 원가를 계속 높일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인플레이션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 지속될 전망이며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내년 하반기에나 하락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라 하우스 웰스파고 증권의 고급 경제학자는 “가격 ‘상승폭’이 만만치 않다”면서 “예를 들어 10월 신차와 중고차 가격 상승은 전반적인 가격 상승 압력으로 작용했고 생활용품, 약품, 스포츠용품과 담배 제품 가격도 크게 올랐다”고 우려를 표했다.


사라 하우스는 또 “인플레이션 열기가 단기간에 완화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공급 고리의 한계는 여전히 남아 있으며 내년에도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가 서비스업까지 인플레이션이 심화되면 내년 1분기에도 CPI 상승률이 6%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1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물가 31년 만에 최대 상승폭 기록…오는 명절 시즌 깊은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