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2일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 들어 중국과 러시아의 10월까지의 화물 무역액은 1156억 달러로 지난해 연간 규모를 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최근 중러 총리는 제26차 정례회동을 화상으로 진행했다. 중국 상무부 쑤줴팅(束珏婷) 공보대변인은 당일 있은 인터넷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양국 총리의 회동은 중러 신시대 포괄적 전략 합작동반자 관계발전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는 등 경제와 무역 분야에서 5가지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양자무역의 질 높은 발전을 계속 추진함에 있어서 중국 상무부와 러시아 측은 ‘중러 화물무역 및 서비스무역의 질 높은 발전의 노선도’를 작성하였으며 중러 양자 무역 2000억 달러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계획을 세운 동시에 또 전자상사와 서비스 무역의 성장을 촉진하기로 상의하였고 편의화 수준을 높혀 농산물 수입을 확대하는 전시장을 잘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쑤 대변인은 투자 촉진과 대형 프로젝트 합작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10월까지 중국의 대 러시아 직접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39.1%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러 경제무역 주관 부서는 중러 투자합작의 업그레이드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양측은 국제 월구 연구소의 합작을 위한 정부 간 협정도 적극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양측은 산업사슬 공급 망 합작을 심도 있게 발전시키고 신흥 분야 합작도 적극 추진해 에너지 광산, 농림 개발, 공업 제조를 더욱 심화시키는 등 다각 분야의 합작을 전면 강화하는 등 긍정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정보통신 등의 분야에서는 상 하위가 합작하여 전력 등의 유형의 산업단지를 상호 설치하는 것을 추진하였으며 과학 기술 혁신 합작을 더욱 강화하기로 상의하고 5G, 생물의약, 녹색저탄소, 스마트 도시 등 신성장 사업으로 중러 북극지역 합작 노선도 등도 공동 작성하였다.


쑤 대변인은 “다음 단계로 중국은 러시아와 함께 양국 정상의 중요한 공감대와 이번 총리회담에서 도출된 각종 성과를 전면 실현하고 정부 간  합작 기제의 역할을 한층 더 발휘하여 쌍방 경제무역 관계와 각 영역의 실무 합작을 더욱 광범위한 분야, 더 넓은 분야와 더 깊은 단계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며 중러 신시대 포괄적 전략 합작 동반자 관계의 내실을 부단히 다지고 심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06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러, 전 10월까지 무역총액, 작년 1년 규모 초과… 사상 최대 기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