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20110722112750089-2748.jpg
▲ 중국 북경에서 미국 사이판으로 향하는 항공기.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미국방송공사는 10일, “사이판도의 미국적 중국아기 산업 내막”이라는 글을 통해 현재 열대섬 사이판에 아기열조가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중국 시나닷컴이 12일 보도했다.

사이판은 북마리아나군도의 한 부분으로 미국영토에 속하며 중국에서 비행기로 4시간 거리밖에 되지 않는다. 이곳은 무비자로 45일간 체류할 수 있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끈다.

헌데 이곳에 이색적인 산업이 흥기하고 있다. 중국에서 시작된 것이다.

북경의 한 여행사에서는 아기를 미국에서 출산하려는 중국인 임신부들에게 사이판 5성급 휴가지를 강요하다싶이 추천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고급주숙처와 최고급의 의료서비스가 포함된다고 한다. 전반 제품의 기초가격은 2만 7000달러, 사회보험카드, 출생증명 뿐만 아니라 즉시 아기의 신분을 해결해 줄 미국여권도 해결해 준다고 승낙하고 있다.

중국에서 여행사가 아니더라도 쉽게 사이판에 갈 수 있다. 사이판에서 중국인임신부를 상대로 하는 한 중개기구에서는 해변가의 주숙처를 소개해 주는데 요리사와 세탁서비스를 제공해 준다고 한다.

사이판 당지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인임신들이 사이판에 가 출산하는 수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2009년에 8명밖에 안되던 중국인 출산아기가 2012년에 이르러 일약 35배가 증가된 282명에 달했다. 바로 사이판에서 출생한 전체 아기중 71%가 미국에서 출생한 중국인인 것이다.

미국에서는 현행법 하에서 미국 영토에서 태어난 아기에게 부모의 국적과 상관없이 미국 시민권을 부여하고 있다. 최근 중국의 일부 임신부들이 이런 점을 악용, 임신 후 미국으로 건너가 출산하려 하는가 하면 여행사거나 중개기구에서는 이를 이용해 돈벌이를 하는 것이다.

이는 위법이 아니다. 하지만 지탄을 받고 있다. 아이오와주 하원의원 스티브는 “그애들이 성장한 후 가족들을 미국에 데려오려 할 것이다. 이는 북마리아군도의 대문을 활짝 열어놓은 것과 다름없다. 지금 이를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이판의 국회의원 사버란는 미국 국토안전부에 서신을 보내 이 문제 해결을 도와줄 것을 요청했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 언론: 사이판 출생아기중 71% 미국적 중국아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