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2199580.jpg

 

[동포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어제(1월 2일) 부산에서 괴한의 흉기에 목을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체포되었다. 공무원 출신 부동산 중개업자 김씨(66)가 인터넷에서 18cm 길이의 칼을 구입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이 밝혔다. 용의자의 이웃과 전 동료는 용의자의 성격이 조용하고 진지하며 지역 사회에서 매우 인기가 있다고 말했다.


용의자 김씨는 오늘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을 당시 마스크를 쓰고 손이 가려져 있었다. 기자들의 질문에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에서 공무원으로 일하다 현재 충남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하고 있다. 15년 동안 김씨를 알고 지낸 이웃 주민 A씨는 김씨가 민주당원이지만 정치를 논하지 않고 진지하고 조용한 성격으로 주말에 혼자 일하는 습관이 있다고 말했다. 김씨가 민주당 당원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B씨도 퇴직 공무원인, 김씨는 자신이 지금까지 본 사람 중 가장 성실한 사람이며, 평소 정치른 잘 논하지 않고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거의 드러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씨의 사무실에서 일했던 전직 직원 C씨는 동네에서 김씨를 모르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한겨래신문은 김씨는 범행 후 이재명을 죽이려 했다고 보도했다. SNS에 따르면 이재명이 지난달 전세 사기 피해자 모임에 참석했을 때도 김씨는 만년필 들고 현장에 있었다.


부산경찰청 형사과는 김씨의 범행 동기와 사전 범행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피습 후 이재명은 내경정맥 손상으로 혈관 재건 수술을 받고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피습 피의자, 60대 전직 공무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