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스크린샷 2024-01-18 215647.png

 

[동포투데이] 파키스탄 공군이 18일(현지시각) 이란 내 테러리스트 캠프를 목표로 공습을 실시해 최소 7명이 숨졌다고 이란 측이 밝혔다. 


이란 타스님 통신은 시스탄오발루체스탄주 안보 담당 부지사 알리레자 마흐마티의 말을 인용해 현지시간 18일 오전 파키스탄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이란 남동부 시스탄발루체스탄주 국경 정착촌에서 파키스탄의 미사일 공격으로 7명(비이란 시민, 여성 3명, 어린이 4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마마티는 또 시스탄오발루체스탄주의 사라반시 인근에서도 폭발이 있었지만 사상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외교부는 이슬라마바드가 이란 내 '테러리스트 은신처'에 대한 정밀 군사공격을 실시해 다수의 '테러리스트'를 제거했다고 밝혔다. 이번 작전은 테러리스트들이 대규모 테러 활동을 수행할 것이라는 정보를 사전에 입수해 이뤄졌다. 


앞서 보도에 따르면 이란 이슬람혁명수비대는 탄도미사일과 드론을 이용해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의 테러조직 '정의군'의 중요 기지를 공격했다고 16일 밝혔다. 파키스탄은 이란의 공격을 강력히 규탄하고 17일 테헤란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했으며, 해당 이란 대사도 일시적으로 이슬라마바드 주 외교 업무를 이어갈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란 “파키스탄 공습으로 7명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