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qqq.png

 

[동포투데이] 미 국방부는 지난 금요일(현지시간)발표한 미확인비행물체(UFO)에 관한 보고서에서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정부 조사에서 외계 기술의 존재를 나타내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고 대부분의 목격 사례는 오인된 평범한 물체와 현상이라고 결론지었다.


UFO 연구 분야의 최신 발전을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2022년에 설립된 국방부 산하 모든 영역의 이상. 현상 조사 사무소(AARO)에서 발표한 이 보고서는 수십 년 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외계인이 지구를 방문하거나 지구에 추락했다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2023년 국방수권법에 따라 AARO는 1945년 이후 '미확인비행물체'(UAP)에 대한 미국 정부의 역사적 기록과 분석을 상세히 담은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해야 한다.


AARO의 팀 필립스(Tim Phillips) 국장 대행은 그의 팀이 정부의 가장 민감한 프로젝트에 관여할 수 있는 상당한 권한을 부여받았으며, 정부의 어느 누구도 보고서의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 팻 라이더는 성명을 통해 미 국방부가 지난주 AARO가 목격된 UFO에서 외계 기술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내용을 요약한 보고서 2권 중 첫 번째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AARO는 많은 UAP 보고서가 해결되지 않거나 확인되지 않은 상태로 남아 있지만, 더 많고 더 나은 품질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면 이러한 사례의 대부분을 일반적인 물체 또는 현상으로 식별하고 해결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1945년 이래 미국 정부는 UFO가 비행 안전에 위협이 되는지, 경쟁국들의 기술적 도약인지, 아니면 고도로 지능적인 외계 기술인지를 결정하기 위한 조사에 자금을 지원해 왔다.


수십 년 동안, 미국 정부 내의 비밀 조직이 여러 개의 "외계 우주선과 외계 생물학적 잔해"를 발견하고 이러한 발견에 대한 '역공학'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는 소문이 세계에 돌았다.


AARO는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소문을 믿어 대중문화로까지 발전했지만, 연구진은 엄격한 분석과 과학적 방법을 사용하여 과거 UAP 보고서를 조사한 결과 미국 정부와 민간 기업이 외계인 기술을 리버스 엔지니어링했다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아 실망스러운 결과를 얻었다고 지적했다.


미 국방부는 2년 전 조사 결과 수백 건의 새로운 보고가 나왔지만 지적 외계 생명체에 대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군은 보다 정확한 목격 보고서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휴대용 UFO 탐지 도구를 개발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련의 센서로 구성된 개발 중인 휴대용 탐지 도구는 현재 텍사스에서 테스트 중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펜타곤, UFO 보고서 발표... “외계 기술 발견도 역설계도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