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스크린샷 2024-03-23 134355.png

 

[동포투데이] 미국이 모스크바 콘서트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모스크바가 공격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모스크바 조사위원회는 금요일(3월 22일) 밤 모스크바 근교 크라스노고르스크 '크로쿠스 시티 홀'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60여 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미국 관리 2명이 미국이 입수한 첩보를 통해 이번 공격이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 미국 관리는 워싱턴이 몇 주 전에 경고를 발령했다고 말했다.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은 3월 7일 보안 경보를 발령하면서 대사관 직원들이 "극단주의자들이 곧 모스크바에서 콘서트를 포함한 대규모 모임을 공격할 수 있다는 보고를 모니터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은 미국 대사관의 경고가 22일 모스크바 인근 콘서트장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 정부 관계자는 총격 사건이 우크라이나의 사보타주 가능성과는 관련이 없으며 국무부는 키예프가 명령한 행동을 설명하기 위해 "극단주의자"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스크바 공연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뒤 이슬람국가(IS) 조직은 선전대행사 '아마크(Amaq)' 텔레그램을 통해 성명을 내고 "이슬람국가(IS) 전사들이 모스크바 외곽에서 "수백 명의 사망자와 부상자, 막대한 피해를 입힌 공격을 가한 후기지로 안전하게 복귀했다"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더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은 22일 모스크바 교외에서 발생한 대규모 총격 사건에 충격을 받았다며 러시아 국민에게 애도를 표했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테러 공격을 강력히 규탄했다. 성명은 구테흐스가 모스크바 교외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을 가장 강력한 말로 비난했다고 밝혔다. 구테흐스는 고인의 가족과 러시아 정부, 국민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고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프랑스 대통령궁도 이날 밤 성명을 내고 마크롱 대통령이 모스크바 교외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을 강력히 규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이달초 “극단주의자 모스크바 대규모 집회 공격” 경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