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북더비전 연변 심양중택 0 : 0 무승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북더비전 연변 심양중택 0 : 0 무승부

연변천양천 홈장서 심양중택에 0 : 0 무승부
기사입력 2014.06.08 17: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캡처.JPG


[동포투데이 리포터 김철균]7일, 갑급 제13라운드 동북더비전에서 연변장백산천양천팀(이하 연변팀)이 홈구장에서 심양중택과 0 : 0 무승부로 손 잡았다.

 

그날 연변팀은 4-5-1포메이션을 구사, 경기초반부터 재치있는 지면배합으로 상대방을 밀어붙이며 기선제압을 시도했다.

 

경기 4분, 왼쪽날개 17번 고만국의 센터링(传中)을 6번 이훈 선수가 첫 슈팅을 날렸고 경기 15분 역시 이훈 선수가 10번 지충국 선수의 패스를 이어받아 슈팅했으나 상대방 골키퍼의 선방에 맞았다. 이어 경기 33분 공격 조직자 지충국이 30미터밖에서 대포알같은 슈팅을 날렸으나 상대방 골키퍼가 날렵하게 몸을 날리며 쳐내면서 골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한편 심양중택팀도 반격으로 경기 6분, 42분과 43분에 선후로 슈팅을 날렸으나 연변팀 골키퍼 지문일의 선방에 맞았다. 특히 심양팀에서는 연변적 선수 8번 문호일의 활약이 비교적 돋보이었다.  


전반전이 거의 끝날 무렵 연변팀 강홍권의 패스를 이어받아 이훈이 헤딩슈팅을 날렸으나 아쉽게도 크로스바(球门)로 살짝 날아넘었다. 

 

후반들어 연변팀의 공격은 여전히 날이 서지 못했다. 상대방의 밀집수비를 뚫기 힘든상황에서 연변팀은 후반 14분, 21분에 강홍권과 진효가 롱슈팅으로 득점을 시도했지만 골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특히 5번 진효의 40미터밖의 롱슈팅은 힘도 강했고 위협도 컸으나 상대방 골키퍼가 쳐내여 많은 관중들이 아쉬워했다.

 

이어 연변팀은 연속 코너킥과 프리킥 기회가 생겼지만 역시 득점과는 인연이 없었다. 오는 14일 연변팀은 원정에서 무한줘르팀과 원정경기를 치르게 된다.

 

연변팀 출전멤버

 

5번 진효, 6번 이훈, 7번 최인, 8번 이호, 10번 지충국, 11번 김기수, 12번 강홍권, 16번 오영춘, 17번 고만국, 20번 최민, 22번 지문일

 

후보: 1번 윤광, 3번 한광화, 9번 김도형, 19번 이군, 21번 김현, 24번 이현준, 27번 김파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