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

[동포투데이] 연변FC 이적을 위해 한국 포항 스틸러스 공격수 김승대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윤빛가람이 15일 정오에 연길에 도착했다고 연변TV방송이 전했다.  두 선수는 15일 오후와 16일 오전에 입단전 신체검사를 받을 예정이며 두 선수와의 계약 체결 의식은 16일 오후에 진행될 예정이다.

출국 직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승대는 “연변FC에 박태하 감독과 한국 동료들이 있어 좀 편하게 적응할 수 있을 것같다.끈끈한 조직력으로 쟁쟁한 팀들과 맞서서 좋은 결과를 낼 것이다. 팬들의 관심과 기대에 부응할수 있도록 K리그에서 하던 것 그 이상으로 잘하고 싶다”고 의지를 밝혔다.

윤빛가람은 연변FC 이적으로 처음 해외무대를 노크하게 됐다며 “새로운 축구를 접해보고 싶었고 새로운 도전도 하고 싶었다. 새로운 팀을 위해 힘을 보태고 싶다. 하태균과도 호흡이 잘 맞을 것 같다. 경기를 꾸준히 잘 해 나갈 것이고 좋은 찬스를 놓치지 않고 살릴 것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FC 새 용병 김승대, 윤빛가람 연길 도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