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동포투데이] 중국이 세계 최초로 체세포 핵치환기법으로 원숭이를 복제하는데 성공한가운데 관련 논문이 24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셀(Cell, 细胞)의 온라인 판 (www.cell.com)에 실렸다.

5년여의 연구과정을 거쳐 게잡이 원숭이(食蟹猴) 두 마리를 복제하는데 성공한 해당 연구는 인간을 제외한 영장류 동물의 모형구축과 인류의 질병 등의 후속 연구에 큰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연구에 대하여 셀의 편집장 Emilie Marcus는 “전 세계 연구자들이 20여년의 연구를 거쳐 이뤄낸 이정표적 의의를 가진 연구”라고 평가하면서 “동물연구의 혁명임과 동시에 인류의 질병에 대하여 새로운 연구방식을 제시하였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7년 11월 27일과 12월 5일에 출생한 “중중(中中)”과 “화화(华华)”로 이름 지어진 두 마리의 원숭이는 현재 절강성 소주시에 위치한 중국과학원 신경과학연구소 인류제외 영장류 연구소에서 양육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소 주임 손강은 “6개월 뒤 중중과 화화는 원숭이 무리에서 적응하게 되고 군체생활상황을 관찰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복제원숭이 기술이 성공한 뒤 가장 중요한 문제는 복제원숭이의 복제성공률 제고에 있고 완전히 같은 유전자를 가진 원숭이무리를 구축하여야만 특정유전자와 질병과의 관계, 원숭이의 행위 등에서 추가 연구가 가능하다”며 “이러한 연구는 원숭이무리가 형성되어야만 정확한 분석이 가능하고 현재의 연구는 많은 두뇌관련질병의 유전자변이를 기초로 하고 있는바 이러한 것들은 다음 단계에서 체세포복제원숭이로 전개할 연구다”라고 하였다.

한편, 체세포복제방식은 22년 전 영국 연구진이 복제양 '돌리'를 만들 때 썼던 방식이지만, 영장류에서 이를 이용한 동물 복제가 성공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복제 방식은 수정란을 만들 때 부터 실제 수정란과 최대한 가깝게 핵을 제거한 원숭이 란자에 원숭이 태아의 체세포를 넣어 융합시킨 뒤 배반포기까지 복제 수정란이 잘 발달하도록 여러 화학물질을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다. 이런 방식으로 총 109개의 복제 수정란을 만들고, 79개를 21마리의 원숭이 대리모에 나눠 착상시켰다. 모두 6마리의 대리모가 임신에 성공했고 이 중 2마리가 새끼를 낳은 가운데 새끼 원숭이 두 마리는 체세포를 제공한 태아와 유전적으로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제원숭이의 성공으로 복제인간 역시 가능하지 않는지의 의문에 대하여 중국과학원 원사이며 중국과학원 신경과학연구소 소장 포모명은 “원숭이복제는 복제인간의 성공에 기술적인 어려움을 해소하였으나 원숭이복제는 동물을 통한 인간의 두뇌연구 질병치료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복제인간을 할 필요가 없을 뿐만 아니라 사회의 윤리도덕도 복제인간의 출현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정은봉 편역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세계 최초 원숭이 복제에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