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1회 볏짚예술제' 왕청현 배초구진 서성촌서 개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1회 볏짚예술제' 왕청현 배초구진 서성촌서 개막

기사입력 2019.11.10 13: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1.JPG
 
[동포투데이] 가을철 벼수확을 끝낸 후 남은 볏짚으로 사람, 동물, 글씨 등 다양한 모양새의 조형물들을 만들어 전시하는 ‘볏짚예술제’가 9일 연변조선족자치주 왕청현 배초구진 서성촌에서 개막되었다.

볏짚에 예술을 더해 작품으로 탄생시키는 ‘볏짚예술제’는 이색적인 느낌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촌민들과 관광객들이 하나가 되여 즐길 수 있고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한적한 농촌마을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등 장점들이 부각되면서 최근 들어 한국과 일본 등 주변국가에서도 유행을 타고 있는 독특한 주제의 예술축제이다.

연변에서 처음 개최되는 이번 ‘볏짚예술제’는 배초구진 촌민 왕박이 직접 기획을 맡아 진행하게 된다. 귀향창업가이며 볏짚 공예장인인 왕박은 지금까지 300여개의 크고 작은 볏짚공예품들을 제작했다. 그중 잘 만든 작품들을 골라 가을수확이 끝나고 탁 트인 들판에 전시함으로써 촌의 분위기를 환하게 밝혔다.

주최 측 관계자는 “늦가을부터 겨울이 지나기 전까지 연변의 관광시장은 비수기에 속하는데 마침 가을수확을 끝내고 남은 볏짚들을 활용해 독특한 관광명소를 만들어보자라는 생각에 이번 첫 ‘볏짚예술제’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히면서 “작품마다 촌의 화합과 발전의 의미를 담아 정성스레 만든 만큼 이번 예술제를 통해 촌의 발전에 밑거름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이번 ‘볏짚예술제’는 11월 9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지속되며 예술제 기간 볏짚공예품 감상 외에도 볏짚미궁, 활쏘기, 벼짚공예제작 등 체험을 할 수 있다.(이강춘)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