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여 마약왕 사형수 장기 기증 희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여 마약왕 사형수 장기 기증 희망

기사입력 2020.01.23 21: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허베이 청년보에 따르면 최근 선전(深圳)시에서 한 여 마약왕 사형수가 법정에서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고 싶다고 말해 사람들의 마음을 알짝지근하게 하고 있다.

아줸(阿娟)이라고 부르는 피고는 2년 전 마약을 제조하고 판매한 죄로 법정으로부터 사형 선고를 받고 정치적 권리도 영원히 박탈당하였다.

피고가 마지막으로 진술할 시간이 되자 아줸은 자신이 사형에 언도될 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하면서 자신의 장기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으면 달갑게 기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555.jpg
 
투옥된 남친 구하기 위해 마약과 접촉

아줸은 남방 소녀로 키가 작고 청수하고도 예뻤다. 늘 근시안경을 걸고 다니는 아줸 여느 가정의 딸애처럼 조용하여 여 마약왕과는 거리가 먼 여자로 보이었다. 그녀는 32 살로 미혼이었으며 인생의 참뜻을 느껴보지도 못한 아녀자였다. 그러나 아줸은 담 크게도 62킬로그램에 달하는 메탐페민(冰毒)을 운송하고 판매한 죄를 범했다. 메탐페타민 100그람만 판매해도 사형에 언도되는 당지 법으로 보면 이는 여러번 사형을 받고도 남음이 있는 범죄였다.

하지만 그녀는 이기적인 것이 아니고 이른바 <사랑>을 위해 그 엄청난 일을 저질렀던 것이었다. 그녀가 마약을 제조하고 판매한 것은 자기의 호화생활을 위해서가 아니라 역시 마약 판매로 옥에 갇힌 남친을 구하기 위해서였다.

아줸과 그녀의 남친 아밍(阿明)은 서로 깊이 사랑하는 사이었다. 비록 결혼등록은 하지 못했지만 여느 부부처럼 동거생활을 하고 있었으며 둘 다 직업은 없었다. 그들은 언제부터인가 마약과 접촉, 중독되기까지에 이르렀다. 이렇게 되자 마약흡입을 만족하기 위해 아밍은 마약판매에 나섰고 5년 전에 마약밀매로 공안기관에 체포되어 투옥생활을 하게 되었다.

그러자 아줸은 불안하고 조급해났다. 여러 변호사들과 상의하였고 수준급의 변호사를 청하려면 많은 돈이 필요했다. 하지만 그녀와 남친 모두 직업이 없었기에 저축도 없었고 이전에 마약 판매로 번 돈은 일상생활과 마약흡입에 다 써버렸던 것이다.

아줸은 남친을 구하기 위해 최고의 변호사를 청하기로 맘을 먹고는 돈을 빨리 벌수 있는 마약 판매에 다시 손을 대게 되었다. 또한 직접 마약제조까지 한다면 원가를 줄이고도 더 많은 돈을 벌수도 있었다.

타인 돕기 위해 장기 기증 희망

아줸은 우선 큰 결심을 내리고 아밍의 가족인 아싱(阿兴)을 찾아가 아밍이 남긴 마약 판매 네트워크 주소를 알아내고는 그것을 사용하기 시작, 또한 룽강구(龙岗区)에 집 몇 채를 임대해서는 자신이 거주하는 한편 마약 메담페타민을 보관하는데 이용했다.

이어 그녀는 마약 제조에 사용되는 원료와 도구를 구입, 여러 고객들로 하여금 네트워크를 통해 주문하게 하고는 우편, 차량 운송 및 특별 배송을 통해 고객에게 마약을 보내는 한편 해당 돈을 징수했다.

이러면서 아줸은 돈을 만들어 남친이 구출되기를 기다렸지만 남친을 구출하기는커녕 자기 자신이 체포되어 두 손에 수갑을 차게 될 줄이야.

첫 재판에서 아줸은 제조 및 판매한 마약 수량이 너무도 많았기에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뒤 두 번째 재판이 시작되자 그녀는 자신이 지은 죄과를 너무나도 잘 알기에 자신의 삶에 대해서는 더 이상 연연하지 않았다. 아줸은 마지막 진술을 하는 기회에 자기가 사회를 위한 의미 있는 일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하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고 싶다고 고백하여 방청객들의 한 가닥 동정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검찰관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아줸이 한 남자를 사랑한 것은 잘못이 아니다. 잘못된 것은 그녀의 사랑 방식, 방법과 방향에서이다. 사람의 일생에서 잘못을 저지르지 않고 살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저지르지 말아야 할 잘못이 있다. 어떤 잘못은 대가가 너무 크기에 자유를 잃게 되며 심지어 생명까지도 잃게 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955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