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6(목)
 

wKgACl7HRzmAC3opAAAAAAAAAAA626.990x553.700x392.jpg

 

[동포투데이] 해마다 3월초에 어김없이 열리던 중국의 “양회”가 코로나사태로 두달 반 정도 연기된 후 21일 정협 개막을 시작으로 22일에는  전국 인대 개막식을 올렸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열리는 올해 양회는 특히 국내외의 주목을 끄는 점들이 많은 것 같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수천명이 참가하는 대형 회의를 개최한다는 자체가 코로나방역에 대한 신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대서 특필했다. 


이극강 국무원 총리는 이날 오전에 있은 13기 전국인대 정부사업 보고에서 대만사업의 국정방침을 견지하고 이른바 '대만독립' 분열행위를 단호히 반대, 억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양안 교류와 협력을 보완화하고 촉진하며 양안 융합발전을 심화하고 대만동포의 복지를 보장하는 제도와 정책을 실행하고 광범위한 동포를 단합하여 이른바 '대만독립'을 반대하며 통일을 촉진하면 민족부흥이 아름다운 미래를 반드시 열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콩과 마카오 사업에 관련해 이극강 총리는, '일국양제', '홍콩인에 의한 홍콩 관리', 고도의 자치 방침을 전면적이고 정확하게 실행하며 특별행정구의 국가안보를 수호하는 법률제도와 집행메커니즘을 구축, 건전히 하며 특별행정구 정부의 헌제 책임을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과 마카오가 경제를 발전시키고  민생을 개선하여 국가발전의 전반국면에 보다 잘 융합되고 장기적인 번영과 안전을 유지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13기 전인대 개막, 정부사업보고 '대만독립 반대' 강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