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c3a7b94b-470e-48a4-b42a-6993fb3df1b4.jpg

연길 중국 조선족 민속원.ⓒ연변일보

 

[동포투데이] 국경절 황금연휴를 열흘쯤 앞두고 찾은 연길 중국 조선족 민속원은 줄을 지어 입장하는 단체관광객들과 손님 접대로 분주한 음식 가게, 서둘러 실내장식 작업을 다그치는 민속전시관 등 풍경들로 마치 명절을 미리 맞이하는 듯한 분위기가 감돌았다고 현지 매체 연변일보가 전했다.


무료 개방을 시작했던 6월에 비해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민속원 안에 전통요리 음식점과 민속용품 체험 및 전시관 등 관광의 재미를 더해줄 수 있는 요소들이 새로 생긴 것이다.


안내를 맡은 연길시 문화관 조사연구부 주임 방임천의 소개에 따르면 곧 다가오는 국경절 연휴 기간 관광객들에게 더욱 풍부한 볼거리와 체험을 선사하기 위해 민속원은 중국 조선족 전통 민속 관련 업체들과의 계약 입주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란 강 전통음식관, 코스모 전통음식관, 해일 보신탕, 도깨비네 마당 커피, 민족악기 체험관, 민족 복장 체험관, 연길 관광상품 전시관, 옹고집 주막집, 도자기 공방 등 9개의 업체가 입주절차를 끝내고 이미 영업을 시작했거나 준비 중이다.


연길 관광상품 전시관에는 지금까지 연길시 관광상품 대회에 출전했던 300여 가지의 발명 작품이 전시되어 있으며 도깨비네 마당 커피는 독특한 환경과 냄비 팥빙수라는 특색 메뉴를 내세워 인터넷 스타들이 앞다투어 찾는 인기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여기에 코스모 호텔, 해란 강 민속 궁 등 연길시를 대표하는 유명 요식업체들까지 가세해 조용하기만 했던 민속원은 어느새 사람이 모여드는 활력의 장소로 탈바꿈하고 있다.


연길 코스모 호텔 김송월 사장은 “올해는 추석과 국경절이 하루로 겹치는 특별한 해인 만큼 민속원을 찾는 외지 관광객들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많을 그것으로 예상해 벌써 ‘부담’이 느껴진다.”라면서 “기대를 안고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만족감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태그

전체댓글 0

  • 751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길 조선족 민속원, 국경절 연휴 맞아 준비작업 분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