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8(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월 2일 저녁 비트코인 사이트 데이터에 따르면 당일 1매의 비트코인(bitcoin) 가격이 3.1만 달러를 돌파, 시가총액이 5800억 달러를 초과하면서 백년 브랜드 코카콜라 시가의 2배에 달했다고 3일 중국 ‘베이징일보’가 보도했다.

 

“그래도 줄기차게 오르는 건 마아오타이(茅台)와 비트코인이다.”

 

이런 말이 나올 만도 하듯이 지금 중국 국내에서 우리가 알고 있는 화폐들은 거의 모두가 속성이 없다. 시장에서 유통 사용되는 가상디지털 화폐가 없으나 말이다.

 

1000.jpg


하지만 비트코인은 말 그대로 줄기차게 오르고 있다. 그럼 비트코인이란 어떤 화폐인가?

 

생활 중에서 늘 보는 법정화폐에 비해 비트코인은 일종 가상디지털 화폐에 속하며 전 세계에 분포되어 있는 많은 계산기가 일정한 규칙에 따라 계산하면 매 10분 좌우의 간격을 두고 계산기의 선택에 따라 1대의 계산기가 산생한다. 다시 말하면 누구나 모두 비트코인 제조에 참여할 수 있다. 하지만 비트코인의 산생 속률은 고정적인 것으로 2140년까지 2100만개의 상한선까지 뿐이다.


2009년 1월 3일, 세계의 첫 비트코인이 탄생했다. 당시 이 가상디지털화폐는 극소수 프로그래머(程序员)들의 ‘장난감’에 불과했다. 그러다가 2010년 5월 21일, 미국 폴로리다주 한 프로그래머가 1만개의 비트코인으로 가치가 25달러에 달하는 피자쿠폰을 사는 당시의 시각으로는 억지에 가까운 거래를 했다. 당시 1매의 비트코인 가격은 0.0025달러에 불과했다.

 

2011년 2월에 들어 1매의 비트코인 가격은 1달러로 상승, 그 때로부터 비트코인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으며 한 입 건너, 두 입 건너 일파만파로 널리 알려지기 시작하였다. 2011년부터 2020년 사이 비트코인은 비록 2차례에 달하는 가격파동이 있었지만 2020년 12월부터 재차 호황기를 만나 짧디 짧은 11일간 1매의 비트코인의 가격이 2.1만 달러로부터 2.8만 달러 사이의 8개의 정수고비를 기록했다.

 

그리고 이 추세는 2021년 새해 벽두에도 멈추지 않았다. 중국 베이징 시간으로 2021년 1월 2일 밤 10시 05분, 비트코인 사이트가 제시한 데이테에 따르면 1매 비트코인의 가격은 3.1만 달러를 돌파했고 시가총액 또한 5800억 달러를 초과했다.

 

그럼 이는 또한 무슨 개념인가? 이는 이른바 홑 매(单枚)의 가격으로 계산하는 것이다. 지난 10년간 비트코인의 값은 그 성장 폭이 이미 1240만배 이상에 달했다. 이를 시가총액으로 계산하면 A급 주가인 ‘시가왕’ 마아오타이에 비해 1.2억 위안이 더 비쌌고 100년 브랜드 코카콜라에 비해도 2배 더 높았다. 2020년 12월 31일까지 마아오타이의 시가총액은 인민폐로 2.51만억 위안이었고 코카콜라의 시가총액은 2357억 달러였다.

 

‘주식의 신’으로 불리던 워렌 버핏이 한시기 비트코인을 공략하려고 했던 것은 일종 환각으로 이는 이미 사람들의 마음속에 자리 잡은 비트코인한테 결코 영향을 줄 수 없었다.

 

이번 비트코인 가격의 폭증을 두고 분석기구들에서는 코로나 19의 영향이 투자 인들로 하여금 인플레이션에 대한 자산수요를 증가시키게 만든 외 가장 중요한 것은 대형기구 투자 인들의 적극적인 입장으로 인정하고 있다.

 

세계 제일의 기금회사인 피델리티 투자는 2020년 10월에 반포한 보고에서 투자자 투자조합금액의 5%가 비트코인이 점하고 있다고 밝혔다. 즉 온라인 기부거두로서 3억개를 초과하는 거래처가 온라인 결재로 비트코인 주식을 대량 사들였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2020년 11월 조건이 부합되는 미국의 거래처마다 비트코인과의 교역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고 선포했다. 또한 싱가포르 성전은행의 범죄경력 조 회원(DBS)들의 대 기구 투자 인들도 비트코인 등 디지털자산과의 교역봉사를 추천했고 미국의 상장회사인 비즈니스 인테리전스 소프트웨어 제공업체인 마이크로 전략 역시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를 정식으로 주 업무의 하나로 제정했다.

 

목전까지 약 11억 달러였던 비트코인이 저명한 디지털 자산신탁기구의 그레이스케일 신탁 디지털 자산관리에서 총 규모가 200억 달러에 접근하고 있다.

 

시장 유통공급 감소의 초래가 비트코인의 지속 상행에 도움을 주고 있다. 비트코인 사이트의 데이터에 따르면 이 기사가 발고되기 전까지 24시간 동안 교역을 맺은 거래처는 2.3만 업체에 접근, 24시간 내에 비트코인의 증장 폭은 6.88%에 달했다.

 

하지만 일찍 2013년, 중국인민은행, 중국공업·정보화부, 중국 은행감독관리회, 중국증권감독위원회, 중국보험감독관리위원회는 연합으로 비트코인의 위험을 방비할 데 관한 통지를 발부, 통지는 “비트코인은 일종 특정된 가상 상품으로 화폐와 동등한 법률적 지위가 구비되지 않았으며 시장에서의 화폐로 유통 사용될 조건이 구비되지 않았기에 각 금융기관과 지불 기구에서는 비트코인과 해당된 업무를 전개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명시하였다.

 

한편 1월 2일 새벽, 또 다른 정보에 따르면 ‘올드 B 사이트’ 비트렉스(Bittrex)는 베이징 시간으로 1월 16일 7시에 XMR、ZEC와 DASH 등 3가지를 철수한다고 선포했다. 목적은 바로 관리감독에 대응하기 위해서였다.

 

‘비트디어’ CEO(최고경영자) 멍샤오니(孟晓妮) 또한 2020년 말에 벌써 비트코인의 가격은 파동이 존재하기에 참여자는 마땅히 지렛대를 길게 하고 계약해야 하는 동시에 쫓아다니면서 매각하기와 빈번한 단기거래를 피면해야 한다면서 “필경 진정 ‘큰 접시’를 돌리는 건 소수”라고 충고했다.

전체댓글 0

  • 328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새해 벽두 비트코인 3만 달러까지 치솟아 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