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untitled.jpg

[동포투데이]연변= 북한의 경전적인 영화 “꽃파는 처녀”에서 꽃분이 역을 맡았던 홍영희가 2014년 연변TV 음력설야회  “두만강아리랑”에 출연하게 된다고 연변일보가 보도했다. 
 
29일 오후, 홍영희가 연변TV 촬영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내자 관객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홍영희가 출연하는 종목 “꽃파는 처녀”에서 관객들은 다같이 익숙한 노래를 합창하기도 했다.
 
홍영희는 “꽃파는 처녀”가 처녀작이였고 촬영당시 17세였다고 하면서 수십년이 흘러도 여전히 꽃분이를 사랑해주는 연변의 관중들에게 음력설야회의 무대를 빌어 새해인사를 전했다.
 
현장인터뷰에서 한 관중은 “소학교때 봤던 영화지만 지금도 기억이 생생하다. 노천영화를 보기 위해 10리길을 걸었다. 모든 관중들이 다 함께 울었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북한영화 “꽃파는 처녀”는 일제시대인 1920년대 말~1930년대를 배경으로 1972년에 제작됐다. 후에  번역되여 중국에서 상영되였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영화는 제18회 국제영화제에서 특별상과 특등상장을 받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꽃분이"역 홍영희 연변TV음력설야회에 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