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고]개혁 개방 일번지 심천과 덩샤오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고]개혁 개방 일번지 심천과 덩샤오핑

기사입력 2014.02.06 10: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리포터 구자선

"문화대혁명" 현대 중국사의 가장 잔혹사로 남아있는 비극과 암흑의 시대였음을 누구도 부인 하지 못한다.

10여년의 "문화대혁명"기간은 중국의 역사와 문화,전통의 가치관을 송두리채 뒤엎어버리며 「혁명」이라는 명분아래 수많은 지식인,학자,문화인들이 죽음을 당하거나 감옥으로 끌려 갔으며 중국 대륙 전체가 거대한 수용소나 감옥과 같이 숨죽인 죽음과 고난의 시기였으며 이를 빗대어 외부에서는 「철의 장막」 「죽의 장막」이라 하여 단절되l고 통제된 중국대륙은 국제적 비난과 조롱의 대상 이었다. 그런 죽의 장막의 문화대혁명 말기인 78년 갑작스런 마오저뚱의 사망을 맞게된다.

건국 이후 많은 정적들을 제거하며 1인 독재체제를 구축하며 30년 권좌에서 중국대륙을 이끌던 절대권력자 마오의 사망이후 1년 남짓 과도기 화궈핑 체제로 숨고르기한 중국공산당의 "중화 인민 공화국" 에 오랜 부침을 거듭해야 했던 덩샤오핑이 마침내 권력 전면에 등장하게 된다.

5척 단신의 작은 거인 "덩샤오핑"은 중국이란 거대한 지도위에 "개혁개방"이란 야심찬 설계도를 그리고 바로 이곳 홍콩 건너 조그맣고 보잘것 없고 가난하기 짝이없던 어촌,항구 마을 「선전」과 함께 개혁개방 특별지구4곳을 선정..화교 자본을 중심으로 한 외국의 자본.기술.경험들을 과감하개 받아들이면서 공산주의 이데올로기 특히 마오쩌뚱 의 정치 사상에 완전히 배치되는 위험하고 도발적인 정치적 모험을 착수하게 된다.

「문화대혁명」기간 퇴보와 정체와 단절의 문 빗장을 처음으로 열게된 이름「개혁 개방」이 드디어 시작된 것이다.

"검던 희던 쥐를 잘 잡아야 하는게 고양이"라는 인민들을 잘 살게 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국가가 할 일을 하는 것이 중국식 사회주의 건설이라는 그의 실용주의 정치 사상의 단면을 그대로 드러내는 유명한「 덩샤오핑 이론」이다.

이 운동은 그야말로 전인민들의 전폭전인 지지를 받아 그 힘으로 그의 개혁적이고 과감한 정책들을 펼쳐 나갈 수 있었으며 오늘의 발전되고 성공한 중국을 실험한 혁명적 장소가 바로 이 곳 선전이다. 이 실험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거대한 중국 대륙 전체가 공업화, 개방화의 길을 걸어 나가는 결정적 계기가 되었다.

결과적으로 30여년 지난 오늘날 선전은 샹하이와 더불어 가장 개방화,공업화된 도시로서 도시평균 연소득이 선진국 수준인 $20,000을 넘을 정도로 글로벌 차이나를 견인하는 중심축이 되었으며  이제는 반환 이후 특별 행정기구로 남아있는 강 건너 홍콩을 인구 규모면에서 압도하면서 위용을 자랑한다.

이곳 "연화산 공원"에 덩샤오핑의 개혁개방을 기리기 위해 새워진 유일한 동상이 서있다.

동상에서 정면으로 내려다 보이는 곳에 아치 모양의 시 정부 청사가 자리 잡고 있으며 100층 이상의 고층 빌딩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다.

개혁개방의 명과 암을 극명하게 경험하고 있는 오늘의 "사회주의 정치, 자본주의 경제 체재"를 처음 씨뿌렸던 심천을 내려다보며 덩샤오핑은 무슨 말을 하고 싶을까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