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ppo.png


[동포투데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준결승전이 15일(한국시간) 끝났다.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는 다크호스 모로코를 2-0으로 꺾고 4년 만에 다시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패한 모로코는 더 이상 나아가지 못했지만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준결승에 진출해 고개를 들고 떠나기에 충분했다. 우승과 준우승 경쟁을 앞두고 있는 프랑스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의 맞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3, 4위전에서 크로아티아는 모로코와 맞붙는다.


프랑스 일간 신문 르 피가로(Le Figaro)는 프랑스 축구대표팀이 모로코를 꺾은 뒤 양 측 팬들이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기사는 "파리의 101명을 포함해 파리 수도권에서 115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프랑스 축구팬들은 기쁨에 젖었지만 슬픔과 고통이 더 컸다. 경기 후 소란과 충돌이 잦았고 프랑스 남부 몽펠리에에서는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양측 팬들이 충돌하는 가운데 흰색 자동차 한 대가 곧바로 가속페달을 밟아 사람을 깔아뭉개고  달아났고, 14세 소년이 이를 피하지 못해 목숨을 잃은 사실이 프랑스 당국에 의해 확인됐다. 이유는 팬들이 자동차에서 프랑스 국기를 가져가려 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프랑스, 모로코 꺽은 뒤 파리에서 100여 명 체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