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화면 캡처 2023-06-09 205813.png

 

[동포투데이] 배우 안세호가 영화 '범죄도시3'에서 압도적인 스크린 장악력을 보여줬다.


지난 5월 31일 개봉한 영화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 분)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 분)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2017년 '범죄도시', 2022년 '범죄도시2'로 이어진 '범죄도시'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다.


극 중 안세호는 일본에서 건너온 야쿠자 '토모' 역을 맡았다. 일본의 거대 야쿠자 조직 이치조구미의 한국지부장으로, 사업 파트너인 주성철과 짜고 한국에서 신종 마약 '하이퍼'를 거래하다 위험에 빠지게 되는 인물. 안세호는 이러한 토모로 분해 두 빌런과의 팽팽한 대립구도를 형성, 쉴 틈 없는 신경전을 벌이며 관객들의 뇌리에 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등장부터 파격적인 비주얼과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잡은 안세호는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촘촘히 그려내며 극에 몰입감을 더했다. 다채로운 눈빛과 얼굴 근육의 미세한 떨림, 거친 호흡 등 디테일을 살린 호연이 이목을 집중시켰고, 특히 마약을 숨기기 위해 필사적으로 도주하던 장면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손에 땀을 쥐게 만들며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안세호는 유창한 일본어 실력과 어눌한 한국어 발음으로 야쿠자 역할을 빈틈없이 소화해 내며 극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기여했다. 실제로 일본어 과외를 받으며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는 것은 물론, 집안 곳곳에 대사를 붙여두고 달달 외우는 등 토모로 완벽 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이에 마동석 또한 인터뷰를 통해 "연기를 너무 잘해 다른 역할을 줄까 고민했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렇듯 안세호는 '범죄도시3'에 없어서는 안 될 주요 인물로서 토모 캐릭터의 외적인 모습을 완벽하게 구현해내는 데 이어 내적인 면모까지 세밀하게 연기해내며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매 작품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기대 이상의 열연을 보여주는 그이기에, 앞으로는 또 어떠한 변신들로 대중의 기대를 만족시킬지 귀추가 주목되는 바. 안세호는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밀수'를 통해 활발한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영화 '범죄도시3'는 개봉 일주일 만에 600만 명을 돌파,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범죄도시3' 안세호, 명품 신 스틸러 활약…'압도적 존재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