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111.png

 

[동포투데이] 28일 애들레이드 하인드마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년 여자월드컵 조별 예선 D조 2차전에서 중국 대표팀은 10명이 뛰는 수적 열세를 딛고 아이티를 1-0으로 꺾었다. 첫 승을 거둔 중국은 1승 1패로 조 3위에 잠시 머물며 조 진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중국은 전반 선제골을 터뜨리며 아이티보다 볼 점유율과 슈팅 수에서 앞섰고 왕산산의 헤딩슛과 장루이의 직접 프리킥이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29분 장루이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면서 중국은 이른 시간부터 수적 열세 속에 경기를 치렀다. 수적으로 우세한 아이티는 공격력을 강화하며 속도와 임팩트에 의존해 중국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중국은 후반 공격수인 왕솽을 교체 투입하고 역습을 통해 기회를 노렸다. 후반 18분, 장린옌이 페널티 지역에서 파울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왕솽이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경기 막판 아이티의 맹렬한 공격에 중국은 전력 수비를 펼치며 1-0 스코어를 지켰다. 결국, 중국은 관건적인 경기에서 승리하여 이번 대회 첫 승을 거두었다.


D조의 다른 경기에서 잉글랜드가 덴마크를 1∶0으로 꺾고 2전 2승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8월 1일 잉글랜드와 맞붙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명 뛴 중국, 수적 열세 딛고 아이티에 1-0 승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