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화면 캡처 2023-09-21 195952.png

 

[동포투데이] 일본 재무성이 20일 발표한 8월 무역통계 잠정치에 따르면 수산물 등 식품의 대중 수출액은 141.86억 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2% 감소해 2011년 11월 동일본대지진으로 수출이 급감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재무성은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한 뒤 중국이 8월 24일부터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한 영향으로 관련 수치가 최근 1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중국 측 조치의 영향이 가시화되기 시작했다고 전했고 요미우리신문은 그 파장이 앞으로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닛케이 아시아는 중국으로의 수출이 일본 전체 수출의 약 20%를 차지한다고 언급했다. 일본 수산청 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2022년 수출액 871억 엔으로 일본 최대 단일 해산물 수출 시장으로 가장 인기 있는 품목으로는 가리비, 참치, 성게, 도미, 해삼 등이다.


또한 8월 일본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0.8% 감소한 7.9943조 엔으로 2개월 연속 감소했고, 수입액은 전년 동월 대비 17.8% 감소한 8.9248조 엔으로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일본의 글로벌 무역은 두 달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권역별로는 미국 및 EU에 대한 수출이 전년 대비 계속 증가하고 있고, 아시아 국가 및 지역에 대한 수출은 전년 대비 계속 감소하고 있다.


재무성은 해외 수요 감소와 광물성 연료, 반도체 제조설비, 유기화합물 등의 수출 감소로 수출이 부진했고 자동차 분야에서 크게 성장했지만, 반도체 제조 장치 등의 하락 폭을 상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일본 수입 총액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국제 에너지 가격 하락으로 석탄, 액화천연가스, 원유 등의 수입액이 감소한 것이 주된 원인이다.


일부 일본 경제학자들은 일본의 대미 무역흑자가 확대되고 자동차 수출도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에너지 가격 상승과 엔화 약세로 인해 전반적인 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 8월 대중국 식품 수출 41.2% 급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