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u_3132783208_3549044732&fm_253&fmt_auto&app_138&f_JPEG.jpeg

 

[동포투데이] 하가리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하마스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가자지구 북부에 대한 통제권을 잃었다고 밝혔다.


하가리 대변인은 수요일(11월 8일) 텔레비전 연설에서 "5만 명의 가자 주민이 가자 북부로부터 남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목격했다. 그들은 하마스가 가자 북부에 대한 통제권을 잃었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에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스라엘군이 휴전을 하지 않을 것이지만, 더 많은 가자 주민들이 남쪽으로 계속 이동할 수 있도록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특정 기간 동안 전투를 중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타냐후, 휴전 불가 재확인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수요일 하마스가 억류된 인원을 석방하지 않는 한 휴전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그는 휴전 협상에 대한 이전 소문은 모두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하마스는 이스라엘과 일시적인 휴전을 맺는 대가로 10명 이상의 인질을 석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의 협상이 진행 중이며 합의에 도달하면 가자지구의 현재 상황에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협상에 정통한 한 소식통을 인용해 카타르가 가자지구에서 하루에서 이틀간 '인도적 휴전'을 하는 대가로  인질 10~15명을 석방하도록 하마스를 설득하기 위해 협상 중재에 참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마스는 앞서 카타르의 중재로 미국인 2명과 이스라엘인 2명 등 인질 4명을 석방한 바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북부 점령 주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