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스크린샷 2024-02-06 215256.png
▲중국계 호주인 작가 양헝쥔이 간첩혐의로 사형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사진 : 로이터)

 

[동포투데이] 중국계 호주인 작가 양헝쥔(楊恒均)이 간첩죄로 중국에서 사형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는 오늘 양헝쥔의 석방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알바니스는 캔버라에서 기자들에게 "우선 중국에 우리의 실망과 절망, 좌절감을 표현하지만 간단히 말해 우리는 이 판결에 분개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어제 (주호주)중국대사를 소환했지만, 여러 단계에서 지속적으로 엄정한 교섭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3년간 비공개로 진행된 이 판결이 양항균의 가족과 지지자들을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호주가 중국과 관계를 탈선시킬 가능성은 낮지만 수년 간의 긴장 끝에 양국 관계를 정상 궤도로 되돌릴 수 있는 한계를 시험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양항균 씨는 어제(5일) 사형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간첩혐의로 호주인에 사형 집행유예…호주-중국 관계 시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