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스크린샷 2024-02-09 165611.png

 

[동포투데이] 영국 당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동안에만 총기 관련 범죄로 경찰에 검거된 18세 이하 소년이나 아동의 수가 약 26%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포된 사람들 중 가장 나이가 적은 사람은 겨우 11살이었다.


영국 언론은 잉글랜드와 웰스의 20여개 경찰서가 제공한 수치만으로도 지난해 18세 이하 소년이나 어린이 553명이 총기 범죄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절반이 넘는 경찰서가 정보 제공이나 수집을 거부했기 때문에 이는 지난해 실제 총계가 훨씬 더 많을 것임을 의미한다.


이러한 사례에는 어린이들이 나이 든 범죄자에게 총을 소지하도록강요당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들 어린들이 의심이나 수색을 받을 가능성이 적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부 어린이들이 갱단 멤버십의 상징으로 총기를 소지하는 경우도 있어 문제가 더욱 악화되고 있다는 우려도 있다.


지난해 총기 관련 범죄로 18세 이하 소년이 가장 많이 검거된 경찰서는 런던 경찰서(215명), 웨스트미들랜드 카운티 경찰서(82명), 웨스트요크셔 경찰서(53명) 순이었다.


웨스트요크셔 경찰은 지난해 체포한 최연소 총기 관련 범죄자가 11살이었다고 밝혔다. 머지사이드 경찰은 지난해 13세 청소년 1명과 14세 청소년 3명을 포함해 18명의 청소년을 총기 관련 범죄로 체포했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英, 미성년자 총기범죄 급증... 최연소 혐의자는 11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