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屏幕截图 2024-03-08 190422.png

 

[동포투데이] 유나이티드 항공은 7일 성명을 내고 일본 오사카로 향하던 보잉 777-200형 여객기가 이날 오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이륙 직후 바퀴 한 개가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장 영상에는 유나이티드항공 35편이 이륙한 지 몇 초 만에 여객기 왼쪽 메인 랜딩기어에 바퀴 한 개가 떨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보잉 777-200 모델은 두 개의 메인 랜딩기어에 각각 6개의 바퀴가 들어간다.


사고 이후 샌프란시스코 공항 활주로는 청소 작업을 위해 잠시 폐쇄되었다. 떨어진 바퀴 잔해가 공항 직원 주차장에 있던 몇 대의 차를 파손했고, 지상에 있던 사람들의 부상은 보고되지 않았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이 항공편에 승객 235명, 승무원 10명, 조종사 4명 등 총 249명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항공사는 새 비행기를 마련해 승객들을 오사카로 이송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DA)은 이번 사고 경위를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유나이티드 여객기, 이륙 직후 바퀴 빠져…249명 탑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