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스크린샷 2024-03-23 202421.png

 

[동포투데이] 3월 21일, 미국 법무부는 스마트폰 시장을 독점한 거대 기술업체 애플을 공식 고소했다.


이에 애플 주가는 폭락했다.  3월 21일(현지 시간) 마감 기준, 애플의 주가는 4% 이상 하락한 주당 171.37달러로 2023년 8월 4일 이후 최대 일일 하락폭을 기록했으며, 시장 가치는 1,127억 달러 이상 증발했다. 


미국 법무부는 “애플의 광범위한 배타적 행위로 인해 미국인들이 스마트폰을 교체하기가 더 어려워지고, 앱, 제품, 서비스의 혁신이 훼손되고, 개발자, 기업, 소비자에게 엄청난 비용이 부과된다”고 밝혔다.


미 법무부는 애플의 반경쟁적 행위가 아이폰과 애플워치의 하드웨어를 넘어 광고, 브라우저, 페이스타임, 뉴스 콘텐츠 분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혁신적인 슈퍼앱 저지, 모바일 클라우드 스트리밍 서비스 억제, 크로스 플랫폼 메시징 앱 배제, 비애플 스마트워치 기능 축소, 제3자 디지털 지갑 규제 등을 꼽았다.


애플은 성명을 통해 “미국 법무부의 고발은 사실적, 법적으로 부정확하다”며 “소송이 성공할 경우 애플의 기술 창출 능력을 저해하고 미국 정부가 강경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강력하게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애플과 알파벳의 구글은 유럽연합(EU)의 포괄적인 조사를 받게 되며 막대한 벌금을 물게 될 수도 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앞으로 이들 회사의 EU 디지털 시장법 준수 여부에 대한 조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앱 스토어 개발자에 대한 애플과 구글의 비용 청구는 EU에서 감시하게 된다.


특히 베스타거 EU 집행부위원장 겸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4일(현지 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EU가 이날 애플에 대해 스트리밍 음악 사업에서 애플의 독점적 행위를 이유로 18억 4000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당시 애플은 징계 결정에 불복해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애플 급락! 하룻밤 사이에 시가총액 1,127억 달러 증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