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1233.png

 

[동포투데이] 글로벌 전자상거래가 호황을 누리면서 2023년 시장 총액은 6조 3000억 달러로 추정된다. 인구 약 5100만 명의 한국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중국, 미국, 영국, 일본 등 억대 인구를 기록한 국가에 밀려 5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025년에는 일본을 제치고 글로벌 4위 전자상거래 시장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전자상거래 시장은 여전히 매년 두 자릿수의 성장 속도를 유지하고 있어 다양한 크로스보더 플랫폼들이 앞다퉈 진출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콘티넨탈 크로스보더의 선전이 가장 놀랍다. 콘티넨탈 전자상거래 공룡 알리바바는 한국에 향후 3년간 11억 달러를 투자해 현지에 물류센터를 설립하고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대대적인 공세로 한국 업계를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전자상거래 선두주자 쿠팡도 이에 뒤질세라 향후 3년간 3조 원의 투자로 맞불을 놓겠다고 밝혔다. 


콘티넨탈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바바는 2010년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를 출시해 많은 판매자들로부터 '국제판 타오바오'로 불리고 있다. 한국 시장에 진출한 이래로 막을 수 없는 상황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지난 2년간 한국 쇼핑 App 다운로드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전통 전자상거래 G마켓을 제치고 국내 3위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올라서는 등 알리바바의 한국 시장 확대 노력의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국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및 리테일 분석 서비스 업체 와이즈앱, 리테일, 굿즈의 조사에 따르면 알리익스프레스는 2023년 한국 시장에서 가장 많은 신규 가입자가 발생한 모바일 App으로 나타났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지난해 국내에서 월평균 371만 명, 11월에는 707만 명의 활성 가입자를 기록했다. 


알리익스프레스가 초저가 공세로 국내 전자상거래 경쟁구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대다수 사업자들은 대규모 공격이 위협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다'라고 털어놨다.


알리바바가 향후 3년간 11억 달러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한국 전자상거래 선두주자 쿠팡이 드디어 토종 시장 안착 의지를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 10년간 한국 시장에 6조 2000억 원을 투자해 왔으며, 앞으로 더 많은 자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쿠팡은 3조 원의 자금 대부분을 한국 물류망 확대에 사용해 시장 주도권을 공고히 하고, 2027년에는 배송망이 전국의 100%를 커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30여 개 지역에 100여 개가량의 쿠팡 물류센터가 있다. 


한국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쿠팡이 대거 투자한 것은 한국 시장 1위 자리를 지키기 위한 것이 아니라 동북아와 동남아로 가는 교두보를 빼앗기지 않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쿠팡 입장에서는 한국 시장이 대만 등에 진출하기 위한 발판이기 때문에 "내 뒷마당을 절대 내주면 안 된다"는 각오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알리바바와 쿠팡의 고액 투자 전쟁은 한국 유통업계에 강한 위기감을 불러일으켰고, 두 '공룡' 전자상거래 기업의 싸움으로 인해 다른 기업의 생활공간이 더욱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해 유통업계에서 가장 두려웠던 것이 쿠팡이었다면 이제는 알리라는 또 다른 공룡이 등장했다. 그들의 돈과 물량공세에 다른 한국 기업들이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알리바바, 한국 e커머스 시장 본격 개척…11억 달러 투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