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3년 9월 부터 14년 2월 까지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하는 것처럼 ‘청와대 민원비서관실 행정관 A○○’라고 기재한 명함을 사용하고 다니며 피해자 3명으로부터 인사청탁 등을 명목으로 수십회에 걸쳐 총 2억 3,400만원을 편취한 A○○(32, 사기 등 7범)를 구속하고 피의자 A○○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국회의원 현직 보좌관 B○○(50), 서울시청 사무관(52)을 불구속 입건하였다.

          

경찰수사결과 피의자는 청와대에 근무하는 것처럼 ‘대통령실, 민정수석실 민원비서관실 행정관 A○○’라고 기재가 되어 있는 명함을 주변 사람에게 배포하고 13년 9월  피해자 D○○에게 자신을 청와대 행정관 내정자로 소개하며 피해자의 딸을 항공사에 취업시켜주겠다고 속여2,000만원을 편취하는 등 총 13회에 걸쳐 1억 2,700만원 편취하고 13년 12월 피해자 E○○에게 자신을 청와대 행정관으로 소개한 후 피해자의 사업을 도와주겠다고 속여 500만원을 편취하는 등 총 7회에 걸쳐 1억 600만원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A○○는 14년 2월  피해자 F○○에게 역시 자신을 청와대 행정관으로 소개하며 무슨 일이 생기면 도와주겠다고 기만하여 현금 100만원을 편취 했으며  12년 1월 부터 12년 10월 까지 서울시청 과장 C○○에게 청소용역 업체 선정 청탁을 하며 총 13회에 걸쳐 307만원 , 13년 4월 부터 10월 까지 국회의원 현직 보좌관 B○○에게 항공사 승무원 취업 청탁 등의 명목으로 총 11회에 걸쳐 1,260만원을 공여 했다. 


경찰은 피의자 A○○를 구속, 국회의원 보좌관 B○○와 서울시청 C○○을 불구속 송치하는 한편, 청와대 직원을 사칭하는 사기범들에 대하여 지속적인 첩보 수집 및 검거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찰, 청와대 행정관 사칭 사기 피의자 검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