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캡처.JPG

[동포투데이 연예] 인기가 화근이 되는 경우도 있다. 최근 한국 배우 김수현씨가 촬영차 상하이에 왔다 그를 대기하고 있던 기사와 호텔 보안직원간에 충돌이 생기는 바람에 다시 연예 기사에 오르게 됐다.


중국 언론 CNTV에 따르면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로 중국에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배우 김수현씨가 지난 5월 31일 상하이에서 광고를 촬영했다. 비록 광고 촬영 소식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팬들이 그의 행적을 알아내 호텔까지 찾아 왔다.


김수현씨의 안전을 고려해 기사는 호텔의 지하 주차장 엘리베이터 입구에 차를 세워 그를 바로 태우겠다고 고집했다. 팬들이 몰려와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지만 호텔의 한 보안직원은 이를 막았다. 이 둘은 팬들이 지켜보는 과정에 티격태격하다 급기야 손찌검까지 하게 됐다. 싸움은 약 10여분간 지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 후, 주위 사람들이 이를  말렸고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한참 후 주차장에 나타난 김수현씨는 아무 일도 모르는 듯 곧바로 차가 세워져 있는 곳으로 걸어갔다. 그를 태운 차량은 곧 현장을 벗어났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언론, 김수현 기사 호텔 보안과 손찌검...'다 인기탓'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