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올 7월 이래 중국 요녕성, 하남성, 김림성 등 여러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63년래 가장 준엄한 가뭄이 들어 농업관개수와 주민 생활용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가뭄은 식량생산 대성들에서 발생하고 있어 가을 식량생산이 우려되며 각지에서는 인공강우, 응급 음용수 수송 등 조치들을 대고 있다고 중국신문망이 26일 전했다. 


요녕성 63년래 최악의 가뭄 


올 7월 이래 중국 요녕성 평균 강우량은 왕년에 비해 60%나 적어 1951년 기상기록 이래 강수량이 가장 적은 해이다. 8월 14일, 국가기후센터 데이터에 따르면 요녕성 가뭄면적과 중등가뭄, 엄중한 가뭄 규모가 전국적으로 가장 크며 올해는 요녕성 1951년 이래 가뭄이 가장 엄중한 한해이다.


11.PNG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 8월 24일까지 요녕성 전 성 6275만무의 농작물중 가뭄면적은 2927만 5000무, 고갈과 엄중 가뭄 면적은 1870만 5000무에 달한다. 


목전까지 요녕성에서는 가뭄 대응에 자금 5억 9200만위안, 인력 226만 4000명을 투입하고 동력기계전기우물 22만 1200개, 기계펌프 2059대, 기동설비 29만 1700세트, 기동 음용수 수송차량 14만대를 가동해 950만무의 밭에 물을 대고 림시로 35만 8300명과 7만 9700두 큰 가축들의 음용수난을 해결했다.


하남성 가장 엄중한 “여름가뭄”


2014년 7월 하남성은 63년래 가장 엄중한 “여름가뭄”이 들어 전 성 각지에서 물공급에 비상이 걸렸다.


알아본데 따르면 하남성 고봉기의 가을식량 가뭄면적은 2700여만무에 달했고 산악지역의 70여만명, 10여만두의 큰 가축들이 임시 음용수 곤난을 겪었다. 특히 평정산시는 가뭄이 엄중해 도시 100여만명 주민들의 음용수 공급에 비상이 걸렸다. 비가 오지 않아 저수지 물이 고갈된 것이다.


이에 국가에서는 8월 6일부터 단강구저수지로부터 남수북조 경로를 통해 평정산에 급히 음용수를 수송하기로 결정, 물 수송 규모는 2400만입방미터에 달해 3개월간의 물공급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


길림성 인공강우로 가뭄 완화


7월 하순 이래 길림성은 지속적으로 비가 매우 적었는바 전 성 평균 강수량은 39.4밀리미터, 왕년 동시기에 비해 65%나 적어 사상 동시기의 두 번째로 적다. 따라서 8월 13일까지 전 성 농작물 재해면적은 1833만무, 절수면적은 121만무에 달한다. 향후 며칠동안 가뭄면적은 더욱 확대되고 가뭄정도는 지속 가중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중요한 상품양곡기지로서의 길림성, 특히 길림성의 장령, 농안, 공주령 등 10개 양곡대현들의 강수량은 1951년 이래의 최저, 적지 않은 경작지들이 절수하게 됐다. 


이에 길림성에서는 동북지역의 비행기 4대를 조직하고 전 성 지면 고사포로켓으로 연합 입체화 인공강우 작업을 해 비를 내리게 했다.


12.PNG


 
전국 여러 지역 가뭄 엄중


그 외 신강자치구 이리허구 지역의 여러 현에도 정도부동하게 가뭄이 들었는바 그 직접적인 경제손실은 43억위안에 달하며 전 자치구 목민정착지역의 근 72만무 사료지의 60% 이상이 감산하고 50여만무의 사료지가 기본상 절수하게 됐다.


내몽골자치구에서도 가뭄으로 목초황고기(牧草黄枯期)가 앞당겨져 천연초지 목초생산량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 들어와 산동성 치박시에는 봄, 여름, 가을 “3연 가뭄”이 들었다. 기상부문에 따르면 치박시의 올해 연 강수량은 276.3밀리미터로 예년 동시기보다 44%나 적고 지난해 동시기보다 56%나 적다. 일부 지역의 농작물은 40% 감산하게 됐다.


절강성에도 가뭄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여러 지역 63년래 최악의 가뭄 들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