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전체기사보기

  • 일본, 4차 핵오염수 방류 시작
    [동포투데이] 일본 도쿄전력이 28일(현지시간)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약 7800t의 오염수 4차 방류를 시작했다. 2011년 3월 11일 일본 동북부 해역에서 규모 9.0의 지진이 발생해 초대형 쓰나미가 발생했고, 지진과 쓰나미의 이중 영향으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성 물질이 대량 유출됐다. 2021년 4월 13일,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핵 오염수를 여과하고 희석하여 바다로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하자 국제 사회는 이를 비판하고 강력히 반대했다. 다국적 인사와 언론은 일본 측의 행위가 극히 무책임하고 해롭다고 지적하며,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은 국제사회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2023년 8월 24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첫 방류를 시작했으며, 총 4차 배출량은 약 3만1200t이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4-02-28
  • 인도가 과연 중국을 대체할 수 있을까?
    [동포투데이] 인도가 중국의 대체자가 되는 시대가 도래했다. 이는 미국 TV채널 CNN 홈페이지의 한 기사에서 나온 소식이다. 기사는 먼저 인도의 도로 건설에 대한 성과를 소개했다. 뉴델리에서 자이푸르까지 가는 새로운 고속도로는 이전 6시간이 아닌 3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다. 기사는 또 지난해 인도 거래소의 기업 자본액이 4조달러를 넘어섰고, 2030년에는 이 수치가 10조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경제 데이터를 인용했다. 이달 MSCI 지수에서 인도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8.06%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기사는 제프리 투자은행의 예측을 인용해 2025년까지 인도 경제가 5조달러까지 성장해 2027년에는 세계 3위 경제 대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기사는 CNN 저자들은 인도의 낙관적인 통계와 중국의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 경제 성장을 비교했다. 인도는 최대 개도국으로서 중국에 비해 장점이 많다는 결론이다. 저임금 노동력이 풍부하고 젊은 노동인구가 많아 투자자들에게 인도 시장은 점점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인도는 중국의 경제성장률 하락, 구조적 불균형, 인구 문제 심화, 외국인 투자 감소 등의 조건 속에서 중국을 대체하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필경 기사는 통계에 의존하기 마련이다. 반면 어떤 이유로 기사에서 언급되지 않은 사실도 있다. 예를 들어, 중국은 여전히 세계 GDP의 18%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무역 경제국이다. 중국은 한국, 베트남, 기타 동남아시아 국가를 포함해 120여 개국의 최대 무역 상대국이다. 미국 경제전문채널 CNBC는 아시아개발은행(ADB) 수석 이코노미스트 앨버트 파커의 말을 인용해 중국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가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어떤 형태의 디커플링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잘못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발표한 또 다른 기사는 안와르 말레이시아 총리의 말을 인용해 미국과 서방 동맹국들이 부추긴 반중 감정을 비판했다. 안와르는 중국은 여전히 말레이시아의 맹우(盟友)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미중 분쟁에 어느 한쪽 편을 들거나 개입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중국은 말레시아와 경제협력에 개방적이다. 지난해 보아오포럼에서 중국은 말레이시아 경제에 35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국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는 서방 과학 기술 회사 등의 지원을 받았고 말레이시아도 혜택을 받았다. 예를 들어 중국의 반도체 제조사와 서구의 관련 기술 및 부품 공급업체는 말레이시아의 반도체 제조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따라서 말레이시아는 글로벌 가치 사슬을 상향 조정하고 있으며 아울러 기술 분야 수출 규제와 관련된 모든 미국 법을 준수하고 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4-02-28
  • 美 국무부 “바이든, 우크라이나 파병 없을 것”
    [동포투데이] 매튜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군을 우크라이나에 파견해 작전을 수행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밀러는 러시아의 특별 군사작전이 시작되기 훨씬 전부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에 미군을 보내 작전을 수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올해 키예프가 전장에서 성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미국 의회가 추가 예산 배정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성공은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마뉘엘 마크 롱 프랑스 대통령은 앞서 서방 지도자들이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파견하는 문제를 논의했으며 지상군 파견에 대한 공식적인 합의는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상황이 발전함에 따라 어떤 것도 배제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나토가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크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나토 동맹국들이 우크라이나에 전례 없는 지원을 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에 나토 작전부대를 배치할 계획은 없다"고 언급했다. 슬로바키아 피초 총리는 26일 "유럽연합과 나토 국가들이 양자 협의를 바탕으로 자국 군인들을 우크라이나에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슬로바키아는 우크라이나에 파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유럽
    2024-02-2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