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전체기사보기

  • 주일 미국대사 “미, 중국 고립 위해 일본 등 동맹국에 도움 요청”
    [동포투데이] 엠마누엘 주일 미국 대사가 미국 정부가 일본과 다른 아시아 동맹국의 도움을 받아 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를 고립시키려는 중국의 시도를 뒤집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엠마누엘이 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우리의 전략은 전체 상황을 역전시켜 중국을 고립된 당사자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엠마누엘은 또한 미국이 안보와 경제 발전 측면에서 모델로 나아가려면 일본과 동맹을 맺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현지시간으로 8일 저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워싱턴 근교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미국 국빈 방문을 시작했다. 이는 일본 총리로서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되는 미국 국빈 방문이다. 기시다는 4월 10일 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며, 11일 오전 국회 연설, 오후 미·일·필리핀 3국 정상회담, 12일에 일본 기업 및 대학 등을 시찰할 예정이다.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번 방문에서 일본과 미국이 외교, 국방, 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미-일 글로벌 전략동맹 파트너십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기시다 총리는 방문 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늘날 국제사회에는 복잡한 문제가 많다며 "이런 배경에서 미국과 일본이 하나가 되어 동맹을 강화하는 것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이러한 기조에 따라 일본과 미국이 방위 장비, 우주, 반도체, 인공지능(AI), 양자, 5G 통신 공동 개발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인할 예정이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메리카
    2024-04-10
  • 스웨덴, 중국 여기자 1명 영구추방... 국가안보 위협
    [동포투데이] 스톡홀름 당국이 중국 여기자 1명을 국가 안보에 위협을 가했다는 혐의로 기소해 추방했다고 스웨덴 공영 방송 SVT가 7일 보도했다. 스웨덴 보안국은 지난해 10월 중국 여기자(57세)를 체포해 지난주 추방한 뒤 스웨덴 재입국을 금지했다. 당국은 기자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약 20년 전에 스웨덴에 온 이 여성은 거주 허가를 받았으며 스웨덴 남성과 결혼해 자녀를 두고 있다. 또 다른 스웨덴 언론인 키나미디어는 추방된 중국 여기자가 온라인 매체 북유럽 그린포스트의 천쉐페이 사장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첸 쉬페이는 중국-유럽 문화협회 회장이기도 하다. STV는 이 여성이 스웨덴 주재 중국 대사관 및 스웨덴 내 중국 정부 관계자와 거래를 해왔다고 언급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 여기자의 변호사는 S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의뢰인이 스웨덴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가 안보와 관련해서는 많은 것들이 기밀로 분류되어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노르웨이 공영 방송 NRK는 이 여기자가 노르웨이와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 등 북유럽 국가에서도 언론인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고 보도했다. 1966년 랴오닝성 링하이시에서 태어난 천쉐페이는 15년 동안 중국국제라디오방송국에서 근무했으며 영국 미들섹스 대학교에서 지속가능성 리더십 석사, 영어 및 국제 정치학 학사, 문학 학사 및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유럽
    2024-04-1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