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123.gif


[동포투데이=솔향 기자]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중국 국경절연휴기간 영국의 최첨단 유명브랜드점에는 중국관광객들이 장사진을 이루었다고 한다 그들은 명품가방매장에서 아이폰을 통해 가격명세서를 훑어보는가하면 또 중국측 점원들과 중국어로 최신형 향수에 대해 문의하기도 했다. 가게의 쇼윈도에까지 중문할인포스터가 붙어있을 정도로 중국관광객이 주를 이루었다

보도에 따르면 황금주기간 런던 거리에는 중국관광객들이 부쩍 늘어났는데 대부분 부유층 젊은 관광객들로서 통큰 소비를 선보였다..

중국어 보급율 대폭 상승

중국 관광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쇼핑품목으로는 핸드백 구두 손목시계 진열품 등이다 영국의 최신조사에 따르면 중국 관광객 인당 평균 소비액은 (인민폐로 78354위안)8000파운드에 달한다고 한다. 보다싶이 중국인들은 높은 소비수준을 누리고 있다.

런던의 가장 번화한 상업거리에는 중국 관광객들이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중국어보급율도 대폭 상승하고 있는바 많은 점원들이 중국어를 배우고 있으며 가게들에선 중국어로 된 포스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유명한 셀프리지 백화점에서는 중국 은행연맹카드를 접수하는외 40명 중국어 통역인원을 배치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국인 통역사를 100명이나 두고 있는 헤롯백화점은 지난해 중국고객 인당 평균 소비액이 (인민폐로34280위안)3500파운드에 달했다.모든 점원들이 중국어를 배우고 중국예법에 따라 두손으로 고객의 신용카드를 받게 한다는 것이 본 백화점측의 설명이다.

할인된 사치품을 더욱 선호

데일리 메일은 중국 관광객과 중동지역 고객들의 소비수준은 비슷하지만 페라리를 몰고 거리를 누비는 중동 토호”들에 비해 중국인들은 매너있고 예의를 갖추는 편이라고 전했다.

중국인들은 보통 전리품가방을 들고 지하철을 타는가 하면 심지어 자리를 양보하는 매너를 보이기도 한다. 중국 관광객들은 주로 일반수준의 호텔에 머물며 호텔측에선 중식을 제공한다.

이밖에 중국관광객들은 또 할인된 사치품에 주목한다. 이로써 명품할인쇼핑지인 비스트빌리지가 중국관광객들의 필수선택지로 되였다. 영국수상 캐머런은 일찍 영국주재중국외교인원들에게 중국인관광객유치에 대해 질문한적이 있는데 당시 비스트빌리지를 더 많이 늘려야 한다는 것이 해당 외교인원들의 답이였다. 하지만, 중국 관광객들도 영국여행체험에서 불편을 겪고 있는데 그것은 바로 중식점을 찾는 것이다.

데일리 메일은 중국 관광객들이 명품백을 좋아하지만 영국 현지음식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건 또 다른 문제라고 일컫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행성수기 중국인 관광객 영국에서도 '싹쓸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