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未标题-1.jpg

[동포투데이=정치]한단계 잠잠하던 북중관계에 대한 언론들이 요즘 다시 시끌벅적하다.
중국 외교부 장예수이 부부장이 일전 중국에 방문 온 북한 외무성 김형준 부상(副相)을 회견했다.

알아본데 따르면 김형준의 이번 중국방문은 돌연적인 것으로 사전에 아무 예고도, 징조도 없었다. 적지 않은 언론들은 김형준이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중국방문을 준비하기 위해 이번에 중국을 방문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하다면 만일 김정은이 년내에 중국을 방문한다면 중국은 어떻게 접대할것인지? 언론, 분석가들마다 거기에 초첨을 맞추고 주시하고 있다. 

북중관계는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받는 쌍변관계이며 전통적으로 두 나라 지도자들의 상호 방문은 극히 비밀리에 진행됐었다.

김정은은 2011년 말에 북한의 최고지도자로 된후 지난 2년간 한번도 외국방문, 특히는 중국방문을 하지 않았다. 이같은 상황은 극히 예사롭지 않다.

때문에 국제언론들은 북한 부상의 중국방문이 김정은의 중국방문과 관련있을 것이라고 인정하고 중국의 접대규격, 접대내용 그리고 김정은의 방문세절로부터 두 나라 관계의 특징과 방향을 판단하려 하고 있다.

접대규격으로부터 보면 만일 김정은이 그의 부친 김정일마냥 비공식적이거나 비밀리의 방식으로 중국을 방문한다면 북중관계가 과거와 큰 변화가 없음을 알수 있고 만일 김정은의 중국방문이 공식적인 국사방문이고 관방언론들에서 김정은의 중국방문 시간과 관련세절들을 명확히 보도한다면 북중관계 변화의 가능성을 점쳐볼수 있다.

김정은의 부친 김정일은 생전에 선후하여 8차 중국을 방문했었다. 첫번째로 1983년에 “후계자”의 신분으로 중국을 방문했는데 등소평, 호요방, 등영초 등 중국 고위층 지도자들이 접견했고 호요방은 거의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그를 배동해 북경, 항주, 상해 등 절반 중국을 방문했다. 그번의 방문은 비밀리에 진행되였다.

북한에서 제작한 기록편이 중국에 전파된 후에야 중국의 일반인들은 북한귀빈에 대한 이같은 높은 규격의 례우를 알게 됐다.

그 후 몇차례의 중국방문도 모두 비공식적으로 진행됐고 방문이 끝나기 전까진 중국측과 북한측은 일체 보도를 하지 않았으며 귀국후 두 나라는 같은 시간에 대외에 공포했다.

이로부터 사람들은 김정은, 이 젊은 북한지도자의 중국방문이 아버지와 다른 “특색”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만일 김정은이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밖의 융단에 서서 중국의 의장대를 사열하고 21발의 례포소리를 들으며 각국 기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한다면 이는 이날 전 세계 언론의 톱뉴스로 될 것이며 국제관계에서의 북한형상이 가장 좋은 사례로 될것이다.

중국측으로 보면 상술한 국사례의로 김정은을 접대한다면 의미깊은 신호를 내보내게 될 것이다. 만일 한국언론들에서 예측한대로 김정은이 올 년내에 중국을 방문하고 정상적인 국제관례대로 진행한다면 북중관계가 김일성과 김정일 시대에 창조하고 가꾸었던 “정당(政党)관계”, “특수관계”, “혈연관계”에서 벗어나 점차 정상적인 “국가와 국가간의 관계”로 변화발전될 것임을 시사할 것이다.

한편 접대내용을 통해서도 북중관계의 특징과 북한의 변화를 읽을수 있게 된다. 만일 중국측이 전문적으로 김정은이 참관할 지점을 배치한다거나 김정은이 어느 곳을 방문하고 싶어한다는 등은 모두 북한 미래의 경제발전 방향과 개혁의지 정도, 그리고 북한경제발전 경로에 대한 중국의 희망을 읽을수 있다.

북한 전 최고지도자 김정일은 중국방문시 의례 북한 접경지대인 중국 동북지역을 방문하는 외 주로 중국 연해지역이거나 중요한 개방도시들을 방문, 중국의 첨단과학기술기업과 민생프로젝트들을 참관했으며 지어 슈퍼마켓을 돌아보기도 했다.

이는 김정일이 이들 도시와 기업의 경험을 북한의 경제건설에 참조하려 함을, 또 그가 절박하게 인민들의 생활수준을 개변하려 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김정일이 서거한 후의 2년간 김정은은 여러 차례 자국내 공장들을 시찰했고 특구수를 증가했으며 늘 민생을 논의했다. 이는 그가 경제발전을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때문에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한다면 그의 부친마냥 관련 기업과 민생프로젝트에 대한 참관도 방문일정 계획에 들어있갈 것이다.

만일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한다면 언론들은 흥미있는 세절들에 주목할 것이다. 그가 미국 대통령마냥 중국 시민들과 함께 할수 있을가? 김정은의 중국방문에 부인 리설주가 동행할 것인가? 김정은이 중국에 올 때 기차를 탈 것인가, 아니면 비행기를 탈 것인가?…

그의 부친 김정일은 중국을 방문할 때마다 기차를 이용했고 부인의 동행 여부에 대해선 언론에 공개하지 않았으며 비공식방문이였기 때문에 중국의 일반인들과는 거리를 두었었다.

하지만 어려서부터 스위스에서 유학한 김정은은 서방의 선진적이고 개방적인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의식형태가 상대적으로 개방됐을 것이다. 그것은 김정은이 최고지도자로 된 후 북한인들의 의복에 살그머니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고 휴대폰이 날따라 보급되고 있으며 북한이 에이피통신사(美联社) 등 언론기구의 북한입주를 초청한 것에서도 보아낼수 있다.

만일 중국 외교당국이 김정은의 중국방문 접대배치에서 세절적인 인정미를 돌출히 한다면 무형중에 북중관계의 지속강화를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반대의 입장을 보여주게 될 것이고 더우기는 북한 핵실험 등 극단적인 사건후 중국 외교당국이 직면한 국내외 압력을 경감시킬수 있게 될 것이다.

일전, 몽골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는데 김정은은 회견을 공개하지 않았다. 때문에 김정은이 자기의 첫 외교특색을 중국에 남겨둘 가능성을 언론들은 배제하지 않고 있다.
동포투데이 편집국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관찰]김정은 중국 방문하면 접대는 어떻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