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순선 원장, 한방차 카페 ‘건강한 차 이야기’에서 사랑 봉사 펼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순선 원장, 한방차 카페 ‘건강한 차 이야기’에서 사랑 봉사 펼쳐

시각장애인으로 자신의 불편 감수, 가정 상담 및 건강 상담
기사입력 2019.08.22 22: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99.JPG
[동포투데이] 자신도 선천적 시각 장애자로서 얼마 전 위암 진단까지 받았다. 육체적인 고통과 우울증, 정신적 소외감에 시달리던 그녀가 마음을 바꾸어 먹는다. 그렇게 마음을 바꾸자 자신을 꽁꽁 묶었던 굴레와도 같은 모든 환경들은 전혀 다르게 다가왔다.
 
다른 이들에게 필요한 사람으로 살겠다는 마음의 전환이 있자 불편했던 마음이 모두 다 개의치 않게 됐다. 지역에서 건강을 전파하고 상담 등을 통해 가정의 고민과 건강을 도와주는 김순선 씨(52. 여. 제주시 노영동)는 지역의 건강 주치의로 불린다. 

고향이 경북 성주인 김순선 씨는 8세 때부터 집을 떠나 기숙사 생활을 하며 착한 아이, 공부 잘하는 모범생 등 칭찬을 주로 듣는 편이었다. 자신 스스로 표현과 주장이 없고 좋아도, 싫어도 미소로만 답을 하다 보니 착한 아이로만 보였던 것이다. 그러나 한편으론 항상 죽음을 생각하곤 했었다.

그렇게 어렸을 때 부산으로 이주해 부산을 고향처럼 여기고 살았다. 국민학교(지금의 초등학교)와 중.고등부를 부산 맹아학교에서 졸업하고 지압사로 일을 하며 사이버대학에서 사회복지학과 상담학을 전공했다.

또한, 88년도에 학교를 졸업하고, 초등학교 4학년 때 부터 친구로 지내온 지금의 남편과 결혼해, 지금 까지 살아온 중 가장 행복한 10년을 살았다.  

그렇게 30대에 들어서 남편이 제주도로 직장을 옮기게 돼 10년을 각각 부산과 제주에서 살았다. 남편은 제주도로 가고 5살 난 딸을 데리고 지압원을 하고 있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지압을 받으러온 고객들에게 점을 봐주고 있었다. 점치는 직업을 가지셨던 아버지의 인생이 빙의된 것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있었다. 정작 본인은 8살 때부터 교회를 열심히 다녔었기에 더욱 두려움이 컸다.

그 10년은 온몸이 병이 들어 고통에 시달렸다. 편두통과 불면증, 디스크 등, 그중에 제일 가슴이 아픈 것은 아이를 많이 두기를 원했지만 낙태가 7번이나 거듭되며 순선 씨를 괴롭혔다.

10년을 그렇게 고생하다 어느 목사님을 만나, 자신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던 귀신이 내 몸을 떠나는 것을 체험하고 다시 마음의 평온을 찾게 되었다. 순선 씨는 “아버지가 살아온 고통스런 인생, 내가 살아온 인생을 앞으로 우리 자식들, 그 후대까지 다시는 그와 같은 고통스런 삶을 살지 않도록 해야겠다. 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말한다.  

부산에서의 삶이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이렇게 사는 것이 옳지 않다고 생각한 순선 씨는  제주로 살림을 옮겼다. 그렇게 김순선 씨는 제주 사람이 됐다.

제주에서의 생활은 나쁘지 않았다. 남편과 함께 생활을 하니 온전한 가정이 이루어져 모든 것이 든든하고 좋았다. 김순선 씨는 제주시 노영동에 지압원을 내고 지압과 뜸을 이용해 지역민들의 건강을 지켜주었다. 항상 앞장서고 지역의 노약자들에게 지압과 침.뜸으로 건강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인 김순선 씨는 제주에서의 생활도 점차 안정을 찾아갔다. 하지만 활발한 활동을 펼치던 중 위암이 찾아와 수술을 하게 되었다.

이즈음 김순선씨의 인생의 멘토 김명일 교수를 만나 김순선 씨 작신의 건강에도 도움을 받고 제주 한라대 평생 교육원에서 약초와 발효에 대해 공부를 시작했다. 사람들은 “눈도 안 보이는 사람이 뭘 한다고 그래..” 라고 했지만 김순선 씨는 항상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를 좋아하고 많은 것을 배워 남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한라대 평생교육원에서 약초와 발효를 공부한 김순선 씨는 건강발효효소 1급, 건강관리지도사 1급 자격증을 취득했다.

김순선 씨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만나 가정 상담과 건강 상담을 하고, 봉사활동과 때때로 약초 발효 강의도 하는 등 지역민들과 소통하는 한방차 뷔페 ‘건강한 차 이야기’를 열게 된 것도 김명일 교수의 약한이들에게 베푸는 배려와 봉사정신을 보고 그녀도 멘토와 같이 봉사해보고 싶어서라고 한다. 

한방차 뷔페하면 조금 생소하게 생각된다. 한방차뷔페에는 봄, 여름, 가을, 겨울과 같이 계절에 따라 남자, 여자 성별에 따른 차, 스트레스로 인해 깊은 숙면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차, 숙취해소, 다이어트 등 20여가지 차가 있으니 누구나 와서 기호에 따라 마음껏 마실 수 있도록 마련해 놓았다.

김순선 씨의 이러한 생활은 제주도지사상과 한라대학교 총장상을 수상하는 등 그녀의 활약은 곳곳에서 빛나고 있었다. 

장애인경제인연합회 제주지부 회원이며, 교회 전도사로도 활동하는 그녀는, 앞으로 노인복지와 아동복지 분야의 보다 큰일과 봉사를 하고 싶은 것이 꿈이라고 말하는 김순선 씨의 큰 활약과 그녀가 앞으로 펼치는 일들이 궁금하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