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7(수)
 

[동포투데이] 중난산(鐘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가 최근 세계보건기구를 통해 현재 중국의 전반적인 코로나19 방제 상황이 양호하지만, 해외 감염자 증가에 따른 역유입 위험을 무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위험수위가 낮다고 하여 위험이 없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모든 사람이 여전히 경각성을 유지하여 집에서나 회사 또는 공공장소에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며 모임이나 회식을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2.jpg
 
중난산 원사는 3개월 동안 노력을 기울여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어느 정도 통제됐으며 중국은 고위험지역에서 저위험지역으로 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위험수위가 낮다고 하여 위험이 없는 것이 아니고 일부 나라는 아직도 상황이 심각하므로 중국은 해외로부터의 역유입이 중국에서 더 많은 감염을 유발할 가능성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문제점을 발견하면 반드시 적시 적으로 검사하고 확진 후에는 격리를 잘해야 하며 자율 보호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데 적정거리 유지가 가장 핵심적이라고 덧붙혔다. 

그는 또 바이러스가 비말과 접촉을 통해 감염이 많이 되기 때문에 자택이나 회사, 공공장소를 막론하고 적정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며 현 상황에서 모임이나 회식을 하지 말고 사람이 많은 곳에 가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중난산 원사는 이런 점만 유의해도 코로나19가 더 많은 사람에게 전파되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두 번째, 심지어 세 번째 폭발을 막을 수 있고 집단 방제에서 조기발견, 조기보고, 조기격리, 조기 치료만 잘하면 중국은 승리적인 성과를 계속 유지할 수 있으며 하루빨리 업무 복귀와 생산회복, 복학이 가능하고 바이러스 방제에서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9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전문가 중난산, 해외 역유입 막고 안전거리 유지 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