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8(일)
 

112211.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2월 26일, 중국 상하이시(上海市)는 1단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스템을 가동, 사용되는 백신은 全바이러스 불활화백신(全病毒灭活疫苗)이라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번에 상하이에서 백신을 긴급 접종하게 되는 부류는 주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비교적 높은 일터 근무자들이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수입 냉동 물품을 취급하는 통상구 검험 검역종사자, 적사공, 운반공과 운송공 그리고 국제 국내의 교통운송 종사인원, 출국 인원, 국경 통상구에서 근무하는 위험이 비교적 큰 근무자, 의료위생, 정부기관, 공안, 무장경찰, 소방 및 사회구역 근무자들이며 또한 수력, 전력, 가스 등 공급업체 종사자, 교통, 물류, 양로, 환경위생, 장례, 통신 업종 종사자들이다.

 

상하이시 질병예방통제센터에 따르면 이번에 접종되는 백신은 일 인당 2개씩이고 위 팔의 삼각 근육 부위에 접종하게 되며 접종한 뒤 적어도 14일간 격리하게 된다. 그리고 면역 질서의 조정에 따라 안전성 문제가 있을 수 있으나 효과성이 강하며 면역 지구 성도 있다는 결론이다.

 

또한 접종 전 의사가 건강 상황을 물으면 여실하게 해당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접종 후에는 현장에 30분간 있으면서 관찰을 받아야 하며 접종 당일에는 주사부위의 건조함을 유지함과 아울러 개인위생에 유의하면서 적당히 휴식해야 한다. 이 외 접종 후 일주일 내에는 될수록 개인 접촉을 피면하고 과민성 물질 특히 될수록 술을 마시지 말며 자극성 음식 혹은 해산물 섭취를 삼가면서 담백한 음식을 주로 섭취하고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

 

한편 상하이시는 이번 접종의 완료 후 향후 적당한 시기에 출국 인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작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51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상하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스템 가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